별똥별 페르세우스 유성우 보면서 소원비세요 "때로는 한 시간동안 1만개도"

기사입력 : 2017-08-13 00:0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페르세우스 유성우(별똥별)가 12일 밤 11시부터 내일 새벽에 이르기까지 나타난다.

오늘 밤과 내일 새벽 사이 '별똥별'이 나타날 예정이어서 별똥별을 볼 수 있는 위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페르세우스 유성우(별똥별)가 12일 밤 11시부터 내일 새벽에 이르기까지 나타난다.

지구과학사전에 의하면 8월 12일을 전후해 절정을 이루는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지역에 따라 운이 좋으면 한 시간 동안 100개의 유성도 관찰할 수 있다고 한다.

이 유성우의 이름을 '페르세우스'라고 붙인 것은, 쏟아지는 유성들이 모두 페르세우스 자리에서 나오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이 유성들은 태양을 돌고 있는 스위프트터틀혜성의 부스러기들이 지구 대기 중으로 돌진해 들어오는 것이다.

특히 네이버 지식과학사전에 따르면 때로는 이 페르세우스유성우보다 더 화려한 유성우가 관측될 때도 있는데 그렇게 되면 한 시간 동안 대략 10000개의 유성을 관측할 수도 있다

별똥별을 관찰할 수 있는 기회가 흔치 않아서인지, 예부터 별똥별이 떨어질 때 소원을 빌면 이루어진다는 속설이 있었다.

한편 유성우 관측 장소는 도시의 불빛에서 벗어나 깜깜하고 맑은 밤하늘이 있는 곳이나 주위에 산이나 높은 건물이 없는 사방이 트여 있는 곳이 적합하다.


최수영 기자 nvi203@g-enews.com 최수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