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국정감사] 보육교사 아동학대 증가에도 인성교육은 고작 4.8%

기사입력 : 2017-10-27 17:4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보육현장에서 발생하는 아동학대를 예방하기 위해 보육교사에 대한 인성교육 확대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지만, 실제 인성교육에 참여한 보육교사가 극히 일부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27일 나타났다. 사진=한국보육진흥원, 보건복지부/오제세 의원실

보육현장에서 발생하는 아동학대를 예방하기 위해 보육교사에 대한 인성교육 확대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지만, 실제 인성교육에 참여한 보육교사가 극히 일부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오제세 의원이 27일 한국보육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2년간 보육진흥원의 인성교육 프로그램을 이수한 보육교사는 1만1000명으로 전체 보육교사 23만 명의 4.8%에 불과했다.

최근 2년간 한국보육진흥원의 인성교육 계획인원은 1만1,000명으로 현재의 교육계획대로라면 전체 보육교사가 한차례씩 인성교육에 참여하는데 38년이나 걸린다.

반면 보육교사가 가해자인 아동학대사건은 2012년 110건에서 2016년 562건으로 5배 이상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전체 아동학대사건이 6403건에서 1만8573건으로 2.9배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보육현장의 아동학대가 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보육현장에서 발생하는 아동학대사건이 증가하는 이유는 과중한 업무 스트레스와 부실한 인성교육에 있다.

보육교사의 근로여건이 차츰 개선되고 있지만, 많은 교사가 여전히 격무에 시달리고 있다.

보육교사의 1일 평균근로시간은 2012년 9시간28분에서2015년 9시간 36분으로 8분 증가한 반면, 휴식시간은 26분에서 18분으로 8분 단축됐다.

초과근무가 있다는 보육교사의 비율은 2009년 50.1%에서 2015년 73.1%로 무려 23%p나 급증했다.

보육교사의 인성과 직무스트레스의 관계에 대한 연구결과에 의하면, 보육교사의 인성수준이 높을수록 교사의 직무스트레스가 낮아지고, 보육교사와 영유아간에 긍정적인 상호작용이 이루어졌다.

격무에 지친 보육교사에게 인성교육이 필요한 이유이다.


최수영 기자 nvi203@g-enews.com 최수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