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구본무 회장 별세] 재계 "LG號 순항하길"…애도 이어져

공유
2


[구본무 회장 별세] 재계 "LG號 순항하길"…애도 이어져

-대한상의, 전경련, 경총, 무역협회 등 애도 표해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경제계가 구본부 LG그룹 회장 별세에 깊은 애도를 표했다.

20일 구본무 회장이 숙환으로 별세한 가운데 대한상공회의소와 전국경제인연합회, 한국경영자총협회, 한국무역협회 등이 애도와 함께 구 회장의 '정도경영'을 높이 평가했다.

대한상의는 “구 회장은 회장은 미래를 위한 도전정신으로 전자·화학·통신 산업을 육성했고, 정도경영을 통해 고객에 신뢰받는 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해 왔다”면서 “경제계는 구본무 회장의 타계를 가슴 깊이 애도하며 한국경제의 번영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경련은 이날 공식 논평을 통해 “대한민국 경제의 큰 별이신 구본무 회장이 별세하신데 대해 경제계는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구 회장은 대혁신을 통해 화학, 전자, 통신 등의 산업을 세계 일류의 반열에 올려놓으신 선도적인 기업가셨다”면서 “정도경영으로 항상 정직하고 공정한 길을 걸으셨으며 늘 우리 기업인들의 모범이 되셨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또 “이제금 다시 우리 경제가 재도약해야 할 중대한 시기에 회장님 같은 훌륭한 기업인을 잃은 것은 나라의 큰 아픔과 손실이 아닐 수 없다”면서 “경제계는 고인의 뜻을 기리고 평소 가르침을 이어 받아 국민에게 사랑받는 기업, 한단계 더 도약하는 한국경제를 위해 더욱 매진하겠다”고 전했다.

경총 역시 애도와 함께 구 회장의 정도경영에 따른 노경화합의 정신을 본받겠다고 애도의 뜻을 전했다.

경총은 “취임 이후 ‘노사(勞使)’를 넘어선 ‘노경(勞經)’이라는 새로운 노사문화 형성을 바탕으로 ‘정도 경영’을 추구했으며, 당면 현안을 노경이 함께 해결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내는 가치창조의 노사관계를 구현하는 데 지대한 역할을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특히 구본무 회장의 ‘정도 경영’에 따른 노경화합은 혁신 활동의 기반이 되어 LG그룹이 험난한 구조조정을 이겨내고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지닌 글로벌 기업으로 발돋움하는 데 큰 밑거름이 됐다”고 말했다

경총은 앞으로 구 회장의 정신을 이어나가 하루 빨리 우리 산업 현장에 선진 노사관계가 정착되고, 이를 통해 지속적인 국가 경제 발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무역업계는 “고 구본무 회장은 LG그룹을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키는데 확고한 발판을 마련했으며 우리나라가 무역 1조 달러, 무역 9강의 위업을 달성하는데 크게 기여했다”면서 “우리 무역업계는 고인의 업적과 정신을 기려 무역이 한국경제를 견인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