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병철 31주기, 이재용 부회장 부재 속 조촐히 진행

공유
0


이병철 31주기, 이재용 부회장 부재 속 조촐히 진행

-이재용 부회장, 지난주 참배… 이재현 CJ그룹 회장 7년만에 선영 찾아

center
고(故) 이병철 삼성 명예회장.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삼성그룹 창업주 호암 이병철 선대회장의 31주기 추도식이 19일 열렸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주 가족들과 함께 선영을 이미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다.

이병철 선대회장 추도식은 이날 오전 11시 경기도 용인시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진행됐다.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종균 삼성전자 부회장, 김기남 삼성전자 사장,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 노희찬 삼성전자 최고재무책임자(CFO) 등 삼성전자 경영진을 비롯해 최치훈 삼성물산 사장 등 계열사 사장단 50여 명이 참배했다.

이들은 참배를 마친 뒤 호암재단 측에서 마련한 근처 식당에서 함께 식사를 할 예정이다.

2014년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이건희 회장은 올해도 참석하지 못했다. 2년 만에 추도식 참석으로 기대를 모은 이 부회장은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과 함께 지난주 참배를 마쳤다. 이 부회장은 작년에 구속 수감 중이어서 추도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물산 패션부문 사장은 지난주 선영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오후 2시에는 CJ를 시작으로 3시에 신세계, 4시에 한솔이 선영을 찾아 고인의 넋을 기린다. 과거에는 범상성가 공동으로 추도식을 진행했으나 2012년 CJ와 삼성 간 상속 분쟁이 불거진 후 양측이 시간을 달리해 챙겨왔다.

CJ측은 이재현 회장이 7년 만에 선영을 찾는다. 이재용 부회장과의 공식 석상에서의 만남은 성사되지 않았지만 이 회장 참석으로 삼성과 CJ간 화해 무드가 형성됐다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이 회장은 참배 후 오후에 서울 CJ인재원에서 이병철 전 회장 기제사를 주재할 계획이다.

신세계에선 정용진 부회장과 정유경 총괄사장의 참석 여부가 관심을 모은다. 신세계 관계자는 "구체적인 참석자는 오후에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한편 삼성그룹은 호암 기일인 매년 11월 19일 선영에서 추도식을 열어왔다. 호암미술관은 추도식으로 관람객들이 불편을 겪을 것을 우려해 이날 오전 임시 휴관했다.

이병철 선대 회장은 1938년 대구 중구에 삼성상회를 설립했다. 그는 1968년 삼성전자공업을 창립하며 삼성그룹의 기틀을 닦았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