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태풍이 다가온다 제5호 다나스(DANAS) , 올 여름 첫 한반도 타격 …일본 중국 기상청 비상

기사입력 : 2019-07-17 03:56 (최종수정 2019-07-17 04:1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기상청은 제헌절인 17일 날씨 특보에서 제5호 다나스(DANAS)이 다가 오고 있다고 발표했다. 오늘 날씨는 아니지만 주말 날씨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속보] 태풍이 다가온다 제5호 다나스(DANAS) , 올 여름 첫 한반도 타격 …일본 중국 기상청 비상

태풍이 다가온다.

오늘 날씨는 아니지만 주말 날씨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제헌절인 17일 날씨 특보에서 제5호 다나스(DANAS)이 다가 오고 있다고 발표했다.

올 여름 첫 한반도 타격이 될 수 있는 태풍이다.

일본 중국 기상청 당국도 비상이 걸렸다.

5호 태풍 다나스 (DANAS)는 필리핀 마닐라 북동쪽 약 460 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다.

태풍의 진행속도는 25.0 km/h이다. 태풍 중심기압은 996 hPa이다.

태풍(颱風)이란 열대 해상에서 발생하는 열대저기압(TC: Tropical Cyclone)을 말한다.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이 17.2 m/s 이상의 강한 폭풍우를 동반하고 있는 기상 현상을 특별히 태풍으로 부른다. .

태풍은 북태평양 서쪽에서 7월~10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한다.
center
기상청은 제헌절인 17일 날씨 특보에서 제5호 다나스(DANAS)이 다가 오고 있다고 발표했다. 오늘 날씨는 아니지만 주말 날씨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최대 풍속이 17.2 m/s 미만이면 열대저압부(TD: Tropical Depression)로 구분한다.

중심부의 난기핵(暖氣核)이 소멸되면 온대저기압(Extratropical Cyclone) 으로 부른다.

태풍은 발생 지역에 따라 명칭이 다른데 인도양과 남태평양에서 발생하면 사이클론(cyclone)이라고 한다.

북태평양 중부와 동부, 북대서양 서부에서는 최대 풍속 32.7 m/s 이상의 열대저기압 폭풍을 허리케인(hurricane)이라고 한다.


김재희 기자 tiger8280@g-enews.com 김재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아시아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