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비트포인트재팬, 유출 보상 대상 5만명에 전액 가상화폐로 환불

기사입력 : 2019-07-18 13: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비트포인트재팬의 오다 겐키(小田玄紀) 사장은 16일 기자회견을 통해, 가상화폐 유출 사건의 피해자 5만명 모두에게 가상화폐로 환불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자료=비트포인트
지난주 30억 엔(약 328억 원) 상당의 가상화폐가 불법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던 일본 가상화폐 거래소 비트포인트재팬의 피해 투자자는 약 5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오다 겐키(小田玄紀) 사장은 16일(현지 시간) 기자회견을 통해 유출 사건의 보상 대상에게 전액 가상화폐로 환불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현재 비트포인트는 유출됐던 상당의 가상화폐를 보유하고 있으며, 안전성이 확인되는대로 보상을 진행할 방침이다. 유출액 중 25억 엔(약 273억 원) 상당이 고객 예탁분이고, 나머지는 회사가 보유하고 있던 가상화폐로 알려졌다.

비트포인트는 비록 이번 사건으로 인해 막대한 피해를 입었지만, 회사의 피해액과 당면한 대책 비용 등을 고려할 경우, 예측할 수 없는 사태가 일어나지 않는 한, 비트포인트와 모화사인 리믹스 포인트의 재정 상태에 지장이 생기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 보상 계획에 포함된 유출 상당분의 가상화폐를 지불한 후에도, 약 30억 엔에 달하는 현금잔고를 보유하고 있어 비즈니스 연속성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주 사고 발생 직후 리믹스 포인트는 유출된 가상화폐 총액을 약 35억 엔으로 추정했으나, 14일 이를 30억 엔으로 수정했다. 다만, 이와 별도로 비트포인트에 시스템을 제공하는 복수의 해외 거래소에서 대략 2억5000만 엔 정도의 유출이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부정 유출 사고의 원인은 인터넷에 접속되어 있던 '핫월렛(hot walllet)'에서 관리하고 있던 비밀키를 부정하게 훔쳐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오다 사장은 회견에서 핫월렛에서 관리하고 있던 비밀키 유출 방지를 위해 암호화 가공을 하고 있었지만, 어떠한(아직은 파악하지 못한) 이유로 해독되었다고 설명했다.

비트포인트의 츠키 히토오(朏仁雄) 최고운영책임자(COO)에 따르면, 사건 전에 유해한 작동을 유발하는 의심스러운 '멀웨어(악성코드)'가 송부되고 있었던 사실을 파악했지만, 바이러스 감염은 아니라고 판단하고 금융기관에 보고했다고 밝혔다.

이번 비트포인트에서 유출된 가상화폐는 고객 보관 자산의 13% 수준으로, 가상화폐 교환업협회의 자율규제 규정인 20%를 밑돌았다. 비밀키 핫월렛의 관리에 대하여 오다 사장은 "완전히 없애는 것은 어렵겠지만, 관리 비율을 낮추는 등 연구 및 검토는 필요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부정유출 사건을 계기로 "경영 관리 체제를 강화 해 나갈 것"이며, 츠키 COO와 협력해 원인 규명과 고객 대응에 주력할 방침이라고 약속했다.


김길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일본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