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기 석방땐 중도층 등돌릴 것" vs "종북몰이 희생자"... "석방하라" 요구 시위에 냉랭한 여론

기사입력 : 2019-07-22 07:2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일본의 무역 보복 조치에 시민들의 자발적인 불매운동이 한창인 지난 19일 전북 전주시 완산구 중화산동 유명마트에 일본 상품을 판매하지 않겠다는 포스터가 걸려 있다./뉴시스

“이석기 전 의원을 석방하라.”

‘이석기 의원 내란음모 사건’ 피해자 한국구명위원회(구명위) 등 60개 진보 성향 시민단체들이 내란 선동 혐의로 수감 중인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의 석방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구명위와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양심수후원회 민주노총 민중당 등 60개 단체는 20일 오후 4시부터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이석기 의원 석방대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 참가한 인원은 주최 측 추 약 2만명이다. 이들은 “이석기 의원을 석방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이 전 의원은 지난 2013년 내란음모·국가보안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됐다. 2015년 대법원에서 징역 9년형이 확정돼 복역 중이다.

이날 함세웅 신부는 "올해는 3·1운동, 임시정부 수립, 조선의열단 창단 100주년"이라며 "종북몰이 희생자 이 전의원은 석방돼야 한다“고 말했다.

구명위는 이날 이 전 의원이 복역중인 대전교도소 앞에서도 집회를 열었다.

누리꾼들은 “석방땐 중도층 표 다 등돌릴 것” “석방요구는 받아 들일수 없다” “한일경제전쟁에 왜 이석기 구호가 나오냐” “녹취록은 뭔가” "정치의 희생양" 등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