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광복 100주년 '원 코리아'"

기사입력 : 2019-08-15 11:2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늦어도 2045년 광복 100주년에는 평화와 통일로 하나 된 '원 코리아'(One Korea)로 세계 속에 우뚝 설 수 있도록 그 기반을 단단히 다지겠다고 약속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북한과 함께 '평화의 봄'에 뿌린 씨앗이 '번영의 나무'로 자랄 수 있도록 대화와 협력을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오늘 광복절을 맞아 임기 내에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확고히 하겠다고 다짐한다'며 "그 토대 위에서 평화경제를 시작하고 통일을 향해 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2032년 하계올림픽의 공동 유치 뜻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