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네이버 신입 개발자 요건은?…17일까지 공채 원서 접수

공유
0


네이버 신입 개발자 요건은?…17일까지 공채 원서 접수

서류지원·사전 코딩테스트와 면접 등 거쳐 연내 입사
8월 총 6회 채용설명회 진행…대학생 1500여 명 참석
네이버 현직자 “관심분야 열정·실제 경험 자체가 중요”

center
네이버 2019 신입 개발자 공개채용 포스터. 사진=네이버.
‘빠르게 변화하는 기술과 경쟁 환경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이며 성장하길 원하는 인재들, 화려한 스펙이나 학점이 아닌 기초 역량과 개발에 관심과 의욕을 갖고 일하며 보람을 느끼며 성장할 젊은이들을 찾습니다.’

네이버가 기술 부문 신입사원 공개 채용에 나섰다. 네이버 개발자로 미래 글로벌 창업가로 성장하고 싶은지원자들은 17일까지 지원서를 접수하면 된다. 네이버는 기존보다 채용 기회를 더욱 확대하는 한편, 글로벌 창업 인재를 장기적으로 육성하겠다는 방침이다. 입사한 신입 개발자들은 네이버를 비롯한 네이버 웹툰, NBP 등 독립자회사에서의 경험도 쌓을 수 있으며, 장기적으로 본인이 네이버 사내독립기업의 대표로 창업할 수 있는 기회도 주어진다. 이번 채용에 앞서 네이버는 6회의 채용설명회를 진행, 대학생들의 뜨거운 관심을 체감하고 현직자들의 업무 경험도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네이버는 4일 이같은 내용의 공개 채용 소식을 발표했다. 17일까지 서류 접수를 마친 지원자들은 향후 사전 온라인 코딩테스트와 1, 2차 면접을 보게 되며, 이를 거쳐 선발된 최종 합격자들은 연내 입사할 수 있다. 이들은 네이버를 비롯한 네이버 웹툰, 스노우, NBP, 웍스모바일, 그리고 설립 예정인 네이버파이낸셜 등에서 경험을 쌓을 기회를 얻는다. 아울러 장기적으론 담당 분야를 성장시켜 또다른 자회사로 독립하는 것도 가능하다. 즉 네이버 입사 후 창업가로 성장도 가능한 셈이다.

네이버는 이번 공채에 앞서 지난 한 달간 6차례에 걸친 채용설명회 ‘네이버 개발자 오픈클래스’를 진행한 바 있다. 원래 2회차로 마련했지만, 대학생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4회를 추가했다. 총 1500여 명의 대학생이 참석했으며 각 설명회에는 실제 네이버 현직 개발자들이 생생한 경험을 공유했다. 설명회에서 현직 개발자들은 IT업계의 빠른 기술 변화속에서 성장하기 위해서는 ‘기초 실력’과 ‘성장 의지’가 가장 중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한 개발자는 “스펙 자체보다는 네이버에 와서 어떤 일을 하고 싶은지, 관심 분야를 위해 어떤 것들을 해봤는지 증명할 다양한 경험들이 있다면 설명하되, 정말 중요한 것은 이에 대한 열정과 관심”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들은 네이버 근무의 장점으로 글로벌 사용자들에게서 유입되는 방대한 데이터와 트래픽 관리 경험을 꼽았다. 장준기 V CIC 대표는 베트남 시장에서 안정적인 HD 방송 송출을 위해 V Live가 극복해 온 여러 기술적 사례들과 경험들을 공유하며 “깊이 있는 기술력을 가지고 글로벌 시장에 도전해서 성공하는 성장 경험을 함께 쌓아가길 바란다”고 개발자를 꿈꾸는 대학생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네이버 채용을 담당하는 류한나 탤런트 릴레이션십( Talent Relationship) 리더는 “IT업계는 매년 새로운 기술이 등장할 정도로 변화가 빠르고 글로벌 기업들과의 직접적 경쟁이 일어나므로 당장 특정한 기술 도구에 능숙한 예비 개발자보다는 빠르게 변화하는 기술과 경쟁 환경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이며 성장하길 원하는 인재들의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지원 단계에서 조직이나 분야를 정하지 않고 선발 후 기술 교육 단계를 거쳐 배치할 예정으로, 화려한 스펙이나 학점이 아닌 기초 역량과 개발에 관심과 의욕을 갖고 일하며 보람을 느끼고 성장할 분들의 많은 지원을 기다린다”고 말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