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부 "공공기관 외주화 폐해·채용비리 막기 위해 경영평가 개선"

공유
0


정부 "공공기관 외주화 폐해·채용비리 막기 위해 경영평가 개선"

center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2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정부가 공공기관의 외주화, 채용비리 등 사회적 가치와 배치되는 공공기관의 관행을 뿌리뽑기 위해 공공기관 경영평가제도를 개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공공기관장 워크숍'을 주재하고 이같은 계획을 밝히며 "공공기관 경영에서 생명·안전·윤리·환경·상생·공정 등 사회적 가치가 반드시 체화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한국서부발전 하청업체 계약직 근로자 김용균씨의 사망사고, 서울교통공사 등 공공기관 채용비리 의혹 등에 대한 국민적 비판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공공기관 경영평가제도 개선을 위해 홍 부총리는 절대평가 비중을 확대하고 경영전략·리더십 평가를 강화하는 한편 인센티브 또는 패널티 제도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일본의 무역규제와 관련해서는 관련 공공기관이 소재·부품·장비의 공급 안정화와 국산화를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워크숍에는 관계부처 차관과 공공기관장, 공공기관 운영위원 등 180명이 참석했으며 '튼튼한 경제'와 '안전한 사회'를 주제로 발표와 토론이 이뤄졌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