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조국펀드, 2라운드…부인 펀드투자사에 7개월동안 고문료받았다

공유
0


조국펀드, 2라운드…부인 펀드투자사에 7개월동안 고문료받았다

정경심 교수 “정당한 자문료” 반박

center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아내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이른바 '조국 가족펀드' 운용사의 투자처로부터 매달 수백만원씩 고문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사진=글로벌 이코노믹 DB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아내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이른바 '조국 가족펀드' 운용사의 투자처로부터 매달 수백만원씩 고문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정교수는 어학사업 자문료라고 반박하고 있다.

9일 법조계와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정 교수는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2017년 10월 더블유에프엠(옛 에이원앤) 지분을 인수한 이후 수개월에 걸쳐 더블유에프엠에서 고문료 명목 등으로 매달 수백만 원씩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 교수는 더블유에프엠으로부터 받은 고문료가 '가족펀드' 운용과 관련이 있는 게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정교수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제가 투자한 펀드에서 투자한 회사도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는 "더블유에프엠은 원래 영어교육 사업을 전문으로 하는 회사이며 저는 영문학자로 어학 사업 관련 자문위원 위촉을 받아 사업 전반을 점검해주고 자문료로 7개월(2018년 12월~2019년 6월) 동안 월 200만원을 받았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이 같은 자문 업무는 동양대에 겸직허가 신고 등 관련 절차를 모두 이행했고 세금 신고까지 마친 사항"이라며 "그럼에도 제가 투자한 펀드 운용사와 그 계열사의 운영에 관여한 것처럼 보도된 데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청와대 민정수석에 임명된 뒤인 2017년 7월 조 후보자의 배우자와 두 자녀는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에 74억5500만 원을 투자약정하고 10억5000만 원을 실제 투자했다.

코링크PE의 석연치 않은 투자들이 온갖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다.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운영중인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 1호' 의혹이 예다. 블루코어밸류업 1호 펀드가 대주주로 등극한 이후 웰스씨앤티는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에서 177건의 사업을 수주하고 매출도 두 배 가까이 증가해 조 장관이 관련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또 코링크PE는 코스닥 상장사 더블유에프엠과 비상장사인 가로등 점멸기 생산업체 웰스씨앤티를 묶어 우회상장을 시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