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소재·부품·장비 자립에 추경 2179억 투입

공유
0


소재·부품·장비 자립에 추경 2179억 투입

center
정부는 일본 수출규제를 계기로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자립을 이루기 위해 추가경정예산 2천179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조기 공급 안정화 25개 품목은 이미 지난 8월 말 기술개발에 들어갔고 6개 기초원천 소재도 이달 중 기술개발을 시작할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소재·부품·장비 추경 예산 기술개발 사업 추진계획'을 보고했다.

기술개발은 ▲공급안정화 수요와 산업적 연관 효과가 큰 핵심 전략품목 ▲기업 수요에 기반을 둔 국산 대체 가능 품목 ▲원천기술 역량을 높여야 할 필수 소재 등 3가지를 중심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이 가운데 핵심 전략품목 25개는 기술개발 전략상 비공개로 추진하기로 하고 공모 절차 없는 정책 지정 방식으로 지난달 30일 기술개발에 착수했다.

현장 수요 품목은 국산으로 대체할 기술 역량이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과제 공고를 받고 평가를 거쳐 오는 11월 초 기술개발을 시작하기로 했다.

기초원천 소재 6개는 과제를 신청한 연구단 선정 평가를 거쳐 우수 연구단을 뽑아 이달 중 기술개발에 들어갈 예정이다.

중소·중견기업이 개발, 우수 기술력을 확보한 소재·부품·장비는 신속한 상용화를 위해 신뢰성 평가 비용 중 일부를 국비로 지원하기로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