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빈손으로 끝난 LG화학-SK이노 CEO 극적회동

공유
0


빈손으로 끝난 LG화학-SK이노 CEO 극적회동

“소송 끝난 거 아냐”…LG화학, 2차 소송 검토

center
전기자동차 배터리 기술 유출과 관련해 진흙탕 싸움을 벌이고 있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이 합의점을 마련하기 위해 만났지만 끝내 화해에 이르지 못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전기자동차 배터리 기술 유출과 관련해 진흙탕 싸움을 벌이고 있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이 합의점을 마련하기 위해 만났지만 화해의 물꼬를 터는데 실패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과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16일 오전 서울 모처에서 회동을 가졌다.

이날 신 부회장과 김 사장은 최근 소송과 관련해 여러 대화를 나눴지만 분쟁 해결에 도움이 될 만한 의견 접근은 이루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LG화학 관계자는 “회담의 구체적 내용은 밝히기 어렵다”면서도 “특별한 결과가 있겠느냐. 회담이 있었다고 서로 간 소송이 종료되는 건 아니다”라며 사실상 별 성과가 없었음울 시사했다.

앞서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은 지난 5월부터 전기차 배터리 기술 유출과 관련해 치열한 소송전을 벌여왔다. LG화학은 앞서 지난 5월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 기술과 관련한 영업비밀을 침해했다고 주장하며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와 미국 델라웨어 연방법원에 SK이노베이션을 제소했다. SK이노베이션 역시 지난달 말 LG화학과 LG전자가 자사 배터리 기술을 침해했다며 두 회사를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International Trade Commission)와 연방법원에 제소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2차 소송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차세대 먹거리 사업인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국내 대기업끼리 피 튀기는 진흙탕 싸움이 계속되자 산업통상자원부는 분쟁 해결을 위해 추석 연휴 전 중재에 나서 이날 CEO 회동을 주선했다.

업계 관계자는 “두 회사 모두 이번 소송에 조직의 명운을 걸고 있는 상황이라 타협점을 찾기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