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내일 날씨] 중부지방 밤부터 한파특보... 9일 오전 8도로 ‘쌀쌀’

공유
0


[내일 날씨] 중부지방 밤부터 한파특보... 9일 오전 8도로 ‘쌀쌀’

center
9일부터 날씨가 본격 쌀쌀해지며 출근길 복장도 두터워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시스
경기도와 강원도, 경상북도 등 일부에서 8일 밤부터 한파 특보가 발효된다.

9일은 맑은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다만 기상청의 발표에 따르면, 8일 밤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해 밤사이 복사냉각으로 기온이 떨어질 것이며, 9일 아침 기온은 오늘보다 5도 이상 낮아진다.
또 기상청은 한파 특보가 발효되는 경기 동부와 강원 내륙·산지, 경북 내륙의 9일 아침 기온은 8일보다 10도 이상 낮아질 것으로 예측된다고 밝혔다.

9일 아침기온은 ▲서울 8도 ▲인천 11도 ▲청주 8도 ▲대전 7도 ▲전주 7도 ▲목포 10도▲광주 9도 ▲대구 7도 ▲포항 9도 ▲울산 12도 ▲창원11도 ▲부산 12도 ▲백령도 12도 ▲울릉도/독도 13도 ▲흑산도 14도 ▲제주도 14도가 예상된다.

9일 오후기온은 ▲서울 20도 ▲인천 19도 ▲청주 20도 ▲대전 20도 ▲전주 21도 ▲목포 21도 ▲광주 22도 ▲대구 22도 ▲포항 22도 ▲울산 23도 ▲창원22도 ▲부산 23도 ▲백령도 18도 ▲울릉도/독도 20도 ▲흑산 19도 ▲제주도 21도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9일 새벽부터 내륙지방에 가시거리 1km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교통안전에 유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