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P&G 섬유유연제 브랜드 ‘다우니’, 한국품질만족지수(KS-QEI) 1위 선정

공유
0


P&G 섬유유연제 브랜드 ‘다우니’, 한국품질만족지수(KS-QEI) 1위 선정

center
글로벌 생활용품 기업 P&G의 섬유유연제 브랜드 ‘다우니’가 최근 2019년 한국품질만족지수(KS-QEI) ‘섬유유연제’ 부문에서 1위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사진=P&G


글로벌 생활용품 기업 P&G의 섬유유연제 브랜드 ‘다우니’가 최근 2019년 한국품질만족지수(KS-QEI) ‘섬유유연제’ 부문에서 1위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한국품질만족지수는 한국표준협회와 한국품질경영학회가 제품·서비스에 대한 고객의 만족도와 제품(서비스) 특성을 반영해 공동으로 개발한 국내 최고 권위의 품질만족도 종합지표다.

다우니는 제품의 성능 (75.28), 신뢰성 (71.25), 안전성 (72.95) 등의 사용 품질 항목과 감성 품질 항목 총 9개의 조사 항목에서 모두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섬유유연제 카테고리 1위를 차지했다.

1961년 미국에서 첫 출시된 다우니는 기존의 섬유유연제 대비 농축된 포뮬라의 혁신적인 섬유유연제로 단숨에 섬유유연제 선두 브랜드로 자리 잡았다.
한국 시장에는 2012년 진출해 자사 비농축 섬유유연제 대비 3분의 1컵 사용량으로도 풍부한 향과 지속력을 자랑하는 ‘초고농축’ 포뮬라를 선보였다. 우수한 제품력을 바탕으로 출시 6년 만에 국내 전체 섬유유연제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며 지금까지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고 업체 측은 전했다.

이후에도 다우니는 국내 소비자의 생활을 면밀히 관찰하며 더욱 편리하고 혁신적인 제품을 선보이기 위한 연구·개발을 계속해왔다.

최근 국내 주거 환경과 미세먼지와 같은 기후적 요인을 고려해 선보인 ‘다우니 엑스퍼트 실내건조’는 기존 자사 제품보다 높아진 냄새 중화입자로 실내 빨래 건조 때 발생하는 특유의 덜 마른 냄새를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제품이다.

다우니는 소비자의 편리하고 즐거운 세탁 경험뿐만 아니라 섬유유연제 사용의 환경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혁신과 노력도 아끼지 않는다. 다우니 섬유유연제는 생분해성 원료를 사용하여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뿐 아니라 적은 양을 사용해도 향기와 부드러움이 오래 지속되는 초고농축 포뮬라를 통해 세탁 1회당 소모되는 향료와 화학제품, 플라스틱 패키지의 사용을 줄여 나가는데 앞장서고 있다는 것이다.

또 꽃에서 영감을 받은 다우니 향기를 사랑하는 한국 소비자들을 위해 여러 환경적인 요인과 무관심으로 인해 사라져가는 한국의 야생화를 보호하기 위한 캠페인도 전개 중이다.

지난해 8월 지리산 둘레길을 운영하는 ‘사단법인 숲길’과 야생화 보호, 사회적 관심 제고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2020년까지는 한국 야생화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알릴 수 있도록 ‘다우니 야생화 길’을 조성할 계획이다.

한국피앤지 다우니 관계자는 “앞으로도 소비자의 일상생활 속 니즈와 기대를 충족하기 위한 제품 혁신 및 개발을 거듭할 것이다”며 “이런 제품 혁신을 통해 생활의 편리함을 높일 뿐만 아니라 지속가능한 환경 보호를 실천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