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러 군용기 ‘한국방공식별구역’ 진입, 우리 군 대응 나서

공유
0


러 군용기 ‘한국방공식별구역’ 진입, 우리 군 대응 나서

울릉도‧독도~제주 이어도~태안 이동하며 수회 드나들어

center
러시아 TU-95 폭격기. 사진=뉴시스
러시아 군용기 6대가 무더기로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을 무단 진입해 우리 군이 대응에 나섰다.

22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23분께 러시아 군용기 1대(A-50)가 울릉도 북방에서 KADIZ를 진입해 9시30분께 이탈했다가 선회해 동일 경로로 10시6분께 재진입 후 10시 13분께 이탈했다.

오전 10시41분께는 러시아 군용기 3대가 울릉도 북방 KADIZ로 진입해 울릉도와 독도 사이로 비행하다 1대(SU-27)는 울릉도 동방에서 북상해 진입경로를 따라 11시9분께 KADIZ를 이탈했다. 나머지 2대(TU-95)는 지속 남하해 11시10분께 포항 동방에서 KADIZ를 이탈했다.

러시아 군용기는 KADIZ를 벗어난 후 일본 방공식별구역(JADIZ)으로 비행하다 오전 11시58분께 이번에는 제주도 남방에서 KADIZ에 재진입, 제주도와 이어도 사이를 지나 서해로 북상하다가 낮 12시58분께 충남 태안 서방에서 서쪽으로 KADIZ를 빠져 나갔다.

러시아 군용기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KADIZ 외곽을 따라 남하해 오후 1시40분께 이어도 서방에서 KADIZ를 다시 진입한 후 역경로를 따라 오후 3시13분께 KADIZ를 최종 이탈했다고 합참은 전했다.

추가적으로 러시아 군용기 2대(SU-27)는 오후 2시44분께 울릉도 북방에서 KADIZ를 진입해 오후 3시1분께 울릉도 동북방에서 TU-95 2대와 합류해 최종 이탈했다.

이에 우리 군은 울릉도 북방에서 미상항적 포착 시부터 공군 전투기를 긴급 투입해 추적‧감시비행과 경고방송 등 정상적인 전술조치를 실시했다.

합참 관계자는 “러시아 군용기의 이번 KADIZ 진입 간 대한민국 영공침범은 없었다”면서 “KADIZ는 영공과는 다른 개념으로 미식별 항공기의 항적을 확인해 영공침범을 방지하기 위해 국가별 임의적으로 설정한 구역”이라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