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수능일 서울 영하 2도 등 중부지방에 한파 닥친다

공유
0


수능일 서울 영하 2도 등 중부지방에 한파 닥친다

강풍으로 체감온도도 5∼10도 더 떨어질 듯…충청·전라에는 새벽 비·눈 예보도

center
지난해 11월 실시된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 응시한 수험생들이 시험장에서 대기하고 있다.사진=뉴시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서울의 아침최저기온이 영하 2도를 기록하는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수능한파’가 닥치겠다. 또 충청과 전라도 등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새벽부터 비나 눈이 내릴 가능성도 있어 수험생들은 일찍 수험장으로 나서는게 좋겠다.

기상청은 13일 오후부터 북쪽의 찬공기가 우리나라로 남하해 수능 당일인 14일에는 아침 기온최저기온이 전날보다 2∼7도 가량 크게 떨어지겠다고 8일 밝혔다.
14일 지역별 아침최저기온은 서울 -2도, 춘천 -3도, 대전·청주 2도, 강릉 3도, 전주·광주·대구 4도, 부산 8도, 제주 10도 등이다.

이날 낮최고기온은 서울 4도, 춘천 5도, 청주 6도, 대전 7도, 전주 8도, 광주·대구 10도, 부산 12도, 제주 13도 등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수능날 강한 바람이 불어 체감기온은 5∼10도 가량 더 낮아 추울 것”이라며 “수험생들은 따뜻한 옷을 준비하는 등 체온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resident5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