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양극화 경제, 사람 중심으로 전환했다"

공유
0


문 대통령 "양극화 경제, 사람 중심으로 전환했다"

center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국민의 격려와 질책 모두에 귀 기울이며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다"고 후반기 국정 운영 자세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후반기를 시작한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 "정부가 출범한 지 어느새 절반의 시간이 지났다. 한결같이 성원해준 국민께 깊이 감사드린다. 앞으로 남은 절반 임기 국민께 더 낮고 더 가까이 다가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년 반은 넘어서야 할 과거를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는 전환의 시간이었다"며 "정부는 시작부터 무너진 나라를 다시 세워 국가를 정상화했고, 정의와 공정의 가치를 사회 전 영역으로 확산시켜 나가고 있다"고 자평했다.
또 경제정책과 관련해서는 "경제사회적으로는 우리 경제를 구조적으로 병들게 만들었던 양극화와 불평등의 경제를 사람 중심 경제로 전환하여 함께 잘사는 나라로 가는 기반을 구축하고자 노력을 기울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대북정책과 관련, "한반도 정세의 기적 같은 변화도 만들었다"며 "한반도에서 전쟁 위험을 제거하고 대화와 외교를 통해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질서로 대전환하는 중대한 역사적 도전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일본의 수출규제는 의연하고 당당히 대응해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로 삼고 있고,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로 가는 초석을 다지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후반기 국정운영과 관련해서는 "이제 앞으로 남은 절반 시간이 더 중요해졌다. 임기 전반기에 씨를 뿌리고 싹을 키웠다면, 후반기는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어야만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말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민이 변화를 확실히 체감할 때까지 정부는 일관성을 갖고 혁신 포용 공정 평화의 길을 흔들림 없이 달려가겠다"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