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북한 금강산 철거 최후통첩… 통일부, "협의 촉구"

공유
0


북한 금강산 철거 최후통첩… 통일부, "협의 촉구"

center
북한이 금강산 관광지구 내 남측 시설에 대한 일방적 철거를 단행하겠다고 '최후통첩'을 보낸 것과 관련, 통일부는 "금강산 문제 해결을 위한 우리 입장에 호응해 나오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11일 북측은 마지막 경고임을 밝히면서 시설 철거문제 관련 문서교환 협의를 재주장해 왔다"고 인정했다.

김 부대변인은 "정부는 금강산 관광 문제는 남북이 서로 합의해서 처리해야 한다는 일관된 입장에 따라 금강산 관광사업의 당사자인 사업자와 긴밀히 협의하면서 차분하게 대응해 나가겠다"며 "북측도 금강산 문제 해결을 위한 우리 입장에 호응해 나오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 부대변인은 '마지막 경고라는 내용이 11일 북한 통지문 표현에 들어있냐'는 질문에 "그렇다"며 "파악한 바로는 (통지문에) 시한은 없는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최후통첩'이라고 표현한 북한 보도 내용에 대해서는 "이 사안을 엄중하게 받아들인다"고 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1일 '금강산은 북과 남의 공유물이 아니다'는 보도에서 "우리는 11월 11일 남조선 당국이 부질없는 주장을 계속 고집한다면 시설 철거를 포기한 것으로 간주하고 일방적으로 철거를 단행하는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최후통첩을 보냈다"며 "이에 대해 남조선 당국은 오늘까지도 묵묵부답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