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농어촌공사, 어촌·어항 현대화 위한 '어촌뉴딜300' 사업 첫 삽

공유
0


농어촌공사, 어촌·어항 현대화 위한 '어촌뉴딜300' 사업 첫 삽

포항 신창2리항서 '어촌뉴딜300' 사업 기공식 개최...129억 투자해 2021년 완공
지자체 위탁 받아 총 300개 어촌·어항 현대화 사업 추진...올해 대상지 10곳 선정

center
한국농어촌공사 김인식 사장이 18일 경북 포항시 남구 장기면 신창2리항에서 열린 '어촌뉴딜300' 사업 기공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농어촌공사
한국농어촌공사가 지방자치단체의 위탁을 받아 낙후된 어촌·어항을 현대화하는 사업인 '어촌뉴딜300'사업의 첫 삽을 떴다.

농어촌공사는 18일 경북 포항시 남구 장기면 신창2리항에서 '어촌뉴딜300' 사업 기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명품어촌·어항 조성에 들어갔다고 19일 밝혔다.

어촌뉴딜300 사업은 해양수산부가 전국 300개의 어촌·어항 현대화를 통해 어촌을 재생하고 해양관광 활성화를 도모함으로써 일자리를 창출하고 주민 삶의 질을 높이는 사업이다.

정부는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올해부터 이 사업을 핵심주력사업 중 하나로 추진하고 있다.

농어촌공사는 올해 대상지 10곳을 지자체로부터 위탁 받았으며 그 중 신창2리항에서 가장 먼저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

이날 기공식에는 김인식 농어촌공사 사장과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해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 장경식 경상북도의회의장, 김남일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 등 관계자와 지역주민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 사업은 농어촌공사 포항울릉지사가 포항시로부터 위탁받아 오는 2021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총 129억 원이 투입되며 공간을 산업공간, 레저공간, 생활공간으로 나눠 조성한다.

산업공간은 어항시설 정비를 통해 어업인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조업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지역 고유자원인 돌미역을 선별가공할 수 있는 유통센터를 만든다.

레저공간은 해안풍경길과 해수풀 이용이 가능한 해양생태놀이터와 생활문화관을 조성해 해녀와 어촌문화에 대한 전시 관람과 체험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생활공간을 위해서는 주민참여형 경관개선사업과 함께 주민 스스로 공동체의 삶을 바꿔나갈 수 있도록 자생력을 높이기 위한 역량강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농어촌공사는 주민의 안전한 생활, 소득증대,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기대하고 있다.

김인식 사장은 "농어촌공사는 새만금방조제와 같은 대규모 해안시설 조성뿐만 아니라 농어촌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서도 노력해 왔다"며 "지역별 맞춤 혁신으로 주민 소득기반을 확충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