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文대통령, 8시 MBC 생방송 '국민과의 대화'…각본 없이 생방송 100분

공유
0


文대통령, 8시 MBC 생방송 '국민과의 대화'…각본 없이 생방송 100분

불특정 국민들과 자유롭게 소통하는 방식은 처음

center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오후 8시 MBC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한다. 사전 각본 없이 100분간 진행되며 300명의 패널들로부터 질문을 자유롭게 받는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오후 8시 MBC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한다. 사전 각본 없이 100분간 진행되며 300명의 패널들로부터 질문을 자유롭게 받는다.

지난 5월 9일 KBS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 이후 6개월 만에 질의 응답을 받는 생방송이 진행된다. 특히 불특정 국민들과 자유롭게 소통하는 방식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 MBC 미디어센터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는 공개 회의 방식인 '타운홀 미팅' 방식으로 진행된다. 문 대통령과 동갑내기이자 가수 겸 DJ 배철수 씨가 사회를 보며, 보조 진행자로 박연경·허일후 아나운서가 나선다.

문 대통령과 함께 청와대에서는 김상조 정책실장,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황덕순 일자리 수석, 이호승 경제수석, 김연명 사회수석, 고민정 대변인이 자리를 함께한다.
프로그램은 1부와 2부로 각각 나눠서 진행되며 문 대통령의 마무리 발언을 끝으로 행사는 끝나게 된다.

생방송으로 국민과 대화를 나누는 것은 역대 정권에서도 있었지만 패널 선정에 청와대가 개입하지 않은 점은 파격적이란 평가를 받고 있다.

패널은 주관사인 MBC 측에서 무작위로 정했으며, '다양성'을 염두해 두고 세대·지역·성별 등 인구비율을 반영했다.

문 대통령은 대국민 메시지와 함께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전 분야를 아우르는 이슈들을 총 점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전날 춘추관을 찾아 "어떤 질문이 나올지, 어떤 분야에 대해 주로 다뤄질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 전 분야를 망라해 총점검하고 있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이날 대담에서는 검찰개혁을 비롯해 남북관계, 부동산 문제, 일자리 문제, 한일 관계 등 전방위적인 이슈들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