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P "한국 경기 회복 속도 느릴 것… 기준금리 1% 미만↓"

공유
0


S&P "한국 경기 회복 속도 느릴 것… 기준금리 1% 미만↓"

center
국제 신용평가회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우리나라의 경기가 올해 바닥을 찍고 회복되겠지만, 그 속도는 더딜 것으로 전망했다.

숀 로치 S&P 아태지역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3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저성장과 저금리: 새로운 환경의 시작인가?' 미디어 간담회에서 "한국은 올해 경기가 바닥을 쳤고 내년에 회복될 것으로 보이지만, 성장세는 점진적일 것"이라고 밝혔다.
로치 수석은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올해 1.9%, 내년 2.1%로 제시했다.

S&P는 10월 초 발간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 분기 보고서에서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올해 1.8%, 내년 2.1%로 제시한 바 있다.

로치 수석은 또 "한국은행은 앞으로 1∼2차례 기준금리를 추가 인하해 연 1% 미만까지 낮출 수 있다"며 "한국 경제의 국내 핵심 리스크는 디플레이션으로, 임금에까지 영향을 준다면 가구 부채 상환능력에 영향을 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