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국제기업협회 “북한, 국가위험도 세계 최악"...시민참여, 규제의 질 '0'점

공유
0


[글로벌-Biz 24]국제기업협회 “북한, 국가위험도 세계 최악"...시민참여, 규제의 질 '0'점

OECD 국가위험도 최하등급 7등급

북한이 세계에서 국가 위험도가 가장 심각한 나라로 평가됐다.

center
백마를 타고 백두산에 오른 북한 김정은. 사진=조선중앙통신

벨기에 본부를 둔 국제 기업협회인 암포리(Amfori)는 최근 발표한 '2020 국가위험도 보고서'에서 북한을 위험도가 가장 심각한 7개 나라 가운데 하나로 꼽았다고 미국의소리방송(VOA)이 7일 전했다.

40개 나라 2400여개 기업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는 이 단체는 세계은행의 '전 세계 통치구조 지수'를 바탕으로 6개부문을 평가해 각국의 위험도를 평가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법치와 규제의 질, 부패 통제, 정부 효율성, 시민의 참여와 책임성, 정치적 안정성 등 6개 부문에서 100점 만점에 7.4점에 그쳤다고 이 단체는 설명했다.북한은 정치적 안정성 부문에서는 32.4점을 받아 상대적으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정부 효율성 부문에서 5.3점, 법치 부문에서 4.8점, 부패 통제 부문에서는 1.9점에 그쳤다.

시민사회의 참여와, 책임성과 규제의 질 부문에서는 모두 0점을 받아 세계 최악인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 외에 소말리아와 리비아, 남수단, 시리아, 베네수엘라, 예멘이 국가 위험도가 가장 심각한 나라로 평가됐다.

보고서는 북한과 같이 국가 위험도가 가장 심각한 나라들에서는 노동자들에 대한 인권 유린의 위험이 높다고 지적했다.

또 극도로 열악한 통치구조와 정치적 불안정은 합리적인 '주의 의무(Due Diligence)를 추구하는 것을 방해한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정부간 기구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지난 10월 발표한 국가 위험도 평가에서도 최하등급인 7등급을 기록했다.OECD는 정치와 경제, 외채 상환 능력 등을 바탕으로 국가 위험도를 평가하고 있고, 북한은 계속 7등급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