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S건설, 대전서 8000억 규모 재개발 수주…‘4개 연합군’ 상대 수주 쾌거

공유
10


GS건설, 대전서 8000억 규모 재개발 수주…‘4개 연합군’ 상대 수주 쾌거

경쟁사보다 유리한 사업조건으로 장대B구역 시공권 획득…아파트 2900가구 신축

center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조감도. 사진=장대B구역 조합
GS건설이 총 공사비 8000억 원 규모에 달하는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을 수주했다.

장대B구역 재개발조합은 7일 구역 인근 유성초등학교에서 시공사 선정을 위한 조합원 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총회는 전체 조합원 549명 중 80%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시공사 선정 관련 조합원 투표 결과 GS건설은 전체 조합원 중 57%의 찬성표를 얻으며 경쟁자인 ‘현대사업단’(현대건설‧대림산업‧포스코건설‧계룡건설산업 컨소시엄)을 제치고 장대B구역의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

도시정비업계에 따르면 GS건설은 공사비·조합원 특화품목·추가이주비 등 각종 사업조건에서 현대사업단보다 앞서며 이곳 조합원들의 표심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업은 대전시 유성구 장대동 일원에 최고 49층 규모의 공동주택 9개동, 2900가구와 판매시설 등을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