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메시, 호날두 따돌리고 프리메라리가 최다 해트트릭 신기록

공유
0


메시, 호날두 따돌리고 프리메라리가 최다 해트트릭 신기록

center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에서 최다 해트트릭 신기록을 세운 리오넬 메시. 사진=연합뉴스
리오넬 메시(32·바르셀로나)가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최다 해트트릭 신기록을 세웠다. 종전 최다 해트트릭 기록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세운 34개다.

메시는 8일 오전(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노우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5라운드 마요르카와 홈 경기에서 혼자 세 골을 꽂아 넣으며 팀의 5-2 대승을 이끌었다.

메시가 프리메라리가에서 해트트릭을 작성한 것은 통산 35번째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레알 마드리드에서 뛰며 세운 34회를 뛰어넘는 기록이다.

메시는 지난 3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19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역시 최다 수상 동률을 이루고 있던 호날두를 따돌리고 6번째 트로피를 차지했다.

마요르카와 경기 전 발롱도르 트로피를 홈 팬 앞에서 들어 보인 메시는 앙투안 그리에즈만의 선제골로 팀이 1-0으로 앞선 전반 17분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왼발로 감아 찬 중거리 슛으로 해트트릭의 시작을 알렸다.

2-1로 쫓기던 전반 41분에는 페널티아크 안에서 역시 왼발슛으로 추가 골을 터트렸다.

이어 바르셀로나가 4-2로 앞선 후반 38분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다시 왼발로 골망을 흔들어 해트트릭을 완성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올 시즌 두 번째 해트트릭으로 10∼12호 골을 몰아친 메시는 카림 벤제마(레알 마드리드·11골)를 제치고 득점 랭킹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