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부자의 기준은 39억 원…연봉 5000만 원 78년 모아야

공유
0


부자의 기준은 39억 원…연봉 5000만 원 78년 모아야

center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9일 성인남녀 4111명을 대상으로 '부자의 기준'을 조사한 결과, 부자라고 생각하는 보유자산 규모는 평균 39억 원으로 집계됐다.

단순히 계산하면, 연봉 5000만 원을 한 푼도 안 썼을 때 78년을 꼬박 모아야 하는 ‘거액’이다.

30대가 39억8000만 원, 40대 39억 원, 20대 38억7000만 원, 50대 이상 33억3000만 원 순이50대 이상은 다른 연령대보다 부자라고 생각하는 마지노선이 5억 원 이상 낮았다.

성별로는 남성 39억2000만 원, 여성(38억2000만 원으로 나타났다.

또, 기혼자는 36억4000만 원, 미혼자는 39억9000만 원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응답자들이 현실적으로 평생 모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는 자산은 평균 7억4000만 원으로 조사됐다.

부자라고 생각하는 기준보다 무려 31억6000만 원이 적었다.

이렇게 재산을 모으기 위해 노력하는 방법은 ‘예·적금'이 65.1%(복수응답)로 1위였다.

'복권·로또'(29.1%), '펀드·주식'(20.6%), '연봉 인상을 위한 이직 준비'(20.2%), '부동산투자'(15.4%), '투잡·부업'(10.6%), '창업준비'(10%) 등으로 나타났다.

8.8%는 '특별히 노력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한편, 자산 증식에 방해가 되는 지출로 55.5%가 '식비 등 생활비'를 지적했다.

'학자금·주택자금 등 대출'(27.4%), '여행·문화생활비'(25.8%), '각종 보험료'(25.2%), '자녀 육아와 교육비'(22.3%) 등을 들었다.

또, 자산 증식을 어렵게 하는 외부 환경에 대해서는 '낮은 연봉'(56.4%), '장기적인 경기 침체'(43.5%), '재테크 정보 부족'(33.2%), '가난한 집안 배경'(27.7%), '낮은 금리'(22.5%) 등이라고 지적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