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韓 조선업계 11월 수주 中 따돌리고 1위

공유
0


[G-쉽스토리] 韓 조선업계 11월 수주 中 따돌리고 1위

center
선박이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건조중이다. 사진=뉴시스
한국 조선업계가 11월 수주량도 1위를 기록하며 4개월 연속 세계1위를 이어가고 있다.

영국 조선·해운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11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 79만CGT(37척) 가운데 한국이 8%(6만CGT, 3척)를 수주해 69%를 차지한 중국(54만CGT, 21척), 15%인 일본(11만CGT, 5척)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다만,이 수주 통계에는 삼성중공업이 지난 11월 22일, 29일 각각 체결한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15억 달러·약 1조 7000억 원)과 내빙 원유운반선 2척 계약이 포함되지 않아 이를 포함하면 한국이 중국에 크게 앞설 것으로 추정된다.

11월까지의 누적 수주량은 한국이 712만CGT(36%)로 중국(708만CGT, 35%)을 넘어 1위를 유지 중이며 누계 수주액도 한국이 164억 달러(약 19조 5000억 원)로 153억 달러(약 18조 2000억 원)를 기록한 중국을 앞서며 4개월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수주선종에 대한 차이도 두드러졌다. 한국은 누계 수주량 가운데 LNG운반선 비중이 38%인 반면 중국과 일본은 벌크선 비중이 각각 33%, 47%로 가장 높아 주력 선종에서 큰 차이를 보였다. 11월까지 글로벌 시장에서 발주된 LNG운반선은 총 43척이며 이 가운데 한국이 33척을 수주했다. 나머지 10척은 중국과 일본이 자국에서 발주했다.

벌크선은 중국이 여전히 강세를 보이고 있다. 벌크선을 건조할 때 특별한 기술 없이 저임금 노동력만 있다면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3년간 1~11월 글로벌 누계 발주량은 2017년 2519만CGT, 2018년 3172만CGT(전년동기 대비 26%↑) 2019년 2006만CGT(전년 동기 대비 37%↓)로 해마다 줄어드는 양상이다. 이에 따라 한국 조선업계가 다량의 선박을 수주해 1위를 유지한다 해도 실적개선은 쉽지 않은 상황이다.

11월 말 전세계 수주잔량은 10월 말에 비해 118만CGT 감소한 7433만CGT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한국 수주잔량이 53만CGT, 중국 39만CGT, 일본 18만CGT 각각 감소해 수주 선박보다 인도한 선박이 많다는 점을 보여준다.

올해 중순까지만 해도 연말에 카타르 LNG프로젝트, 모잠비크 LNG프로젝트 등 LNG운반선을 대량 발주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아직까지 감감무소식이다. 조선업체가 수주 시기까지 확정 지을수 없기 떄문에 당분간 수주 잔량 감소는 피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