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시, 올해 5등급차 저공해사업에 1673억원 지원… 6만6천대

공유
0


서울시, 올해 5등급차 저공해사업에 1673억원 지원… 6만6천대

조기폐차시 보조금 지급·매연저감장치(DPF) 부착 지원 등 저공해사업

center
서울시는 배출가스 5등급 차량에서 배출되는 초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저공해사업으로 올해 1673억 원을 투입했다.사진=뉴시스
서울시는 배출가스 5등급 차량에서 배출되는 초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저공해사업으로 올해 6만6000대에 1673억 원을 지원했다고 10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질 때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을 제한해 왔다.

아울러 배출가스 5등급 차량에 대해 조기폐차시 보조금을 지급하거나 매연저감장치(DPF) 부착을 지원하는 등 저공해사업을 해 왔다.

조기폐차 보조금은 총중량 3.5t 미만 차량이 폐차하는 경우 최대 165만 원, 3.5t 이상인 경우 최대 440만 원에서 3000만 원까지 지급된다.
매연저감장치는 장치비용의 90%를 지원하는 사업(자부담 10%)이다. 장착 차량에 대해서는 환경개선부담금 3년 면제, 성능유지확인검사 결과 적합시 매연검사 3년 면제, '맑은서울 전자태그' 부착시 남산터널 혼잡통행료 50% 감면 등 혜택이 주어진다. 기초생활수급자 등 생계형 차량은 장착비용 100%가 지원된다.

서울시의 저공해 사업의 결과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시와 녹색교통지역에서 운행제한 대상이 되는 저감장치 미부착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숫자는 지난해 말 21만2000대에서 올해 11월 말 13만9000대로 7만3000대(34%) 감소했다. 반면 저감장치 부착차량은 5만619대에서 7만196대로 1만9577대 증가했다.

서울시는 올해 저공해 사업 실적으로 총 7만5000대가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달 말 현재 6만6016대가 지원을 받았다. 유형별로 보면 조기폐차 4만3132대, 매연저감장치 부착 2만2367대, PM미세먼지)-NOx(질소산화물) 부착과 1t 화물차 LPG(액화석유가스)차 전환 227대, 건설기계 저공해사업 290대 등이다.

서울시는 내년 저공해사업 지원 예산은 올해 대비 658억 원이 증가된 2651억 원을 편성 중이다. 총 8만8000대가 저공해조치 지원을 받는다.

서울시는 저공해사업에 의한 연간 오염물질 배출 저감효과로 초미세먼지 93t, 질소산화물 1267t이 각각 감축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조기폐차 등 저공해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동시에계절관리제(시즌제) 운행제한 등 강화된 저감대책을 선도적으로 추진하여 미세먼지로부터 시민 건강을 보호하는데 서울시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resident5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