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네이버 온스테이지 디깅클럽서울 "시인과 촌장 ‘고양이’, 33년만에 밴드 새소년의 노래로 재탄생"

공유
0


네이버 온스테이지 디깅클럽서울 "시인과 촌장 ‘고양이’, 33년만에 밴드 새소년의 노래로 재탄생"

온스테이지 디깅클럽서울 ‘언더그라운드의 숨은 명곡’ 마지막 테마
10일 정오에 공개…밴드 새소년, 33년 만에 ‘고양이’ 리메이크 작업

center
온스테이지 디깅클럽서울에서 시인과 촌장의 '고양이'를 리메이크 작업한 밴드 새소년의 '고양이' 앨범 커버. 사진=네이버
시인과 촌장의 ‘고양이’가 33년 만에 온스테이지 디깅클럽서울에서 재조명된다.

온스테이지 디깅클럽서울은 ‘언더그라운드의 숨은 명곡’이라는 테마로 시인과 촌장의 ‘고양이’ 리메이크곡과 뮤직비디오를 10일 정오에 공개했다고 밝혔다.

시인과 촌장은 1980년대 언더그라운드 씬에서 남다른 감수성과 표현력으로 많은 음악가에게 영향을 끼친 그룹이다.

독특하고 실험적인 노래로 평가받는 ‘고양이’가 수록된 2집 ‘푸른 돛’은 한국 대중음악 100대 명반으로 꼽힐 만큼 그 가치를 인정받은 앨범이다.

시인과 촌장의 ‘고양이’는 온스테이지 358번째 뮤지션으로 소개된 3인조 밴드 새소년에 의해 약 33년 만에 재탄생된다.

새소년은 넓은 음악적 스펙트럼으로 현재 인디씬에서 가장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음악 밴드다.
2017년 데뷔 이후 1년 만에 한국대중음악상 ‘올해의 신인’과 ‘최우수 록 노래’를 수상했으며, 각종 해외 페스티벌에 초청 받으며 글로벌 대중을 매료시키고 있다.

새소년은 원곡의 분위기를 해치지 않으면서 새소년 특유의 감성을 살려내며 세련되고 아름다운 ‘고양이’를 완성시켰다.

새소년은 시인과 촌장의 ‘고양이’를 리메이크한 소감에 대해 “관심 있게 보던 온스테이지 디깅클럽서울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되어 신기하다"면서 "시인과 촌장의 ‘고양이‘를 듣고선 그동안 들어본 적이 없었던 곡이라는 생각과 함께 ‘왜 이제서야 이 곡을 들었을까’ 생각이 함께 들었다. 새소년의 방식으로 새로 편곡하기 보다는 21세기로 다시 끌어오는 것으로 충분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달 26일에 공개된 온스테이지 디깅클럽서울 마지막 테마 토크 영상에서는 ‘언더그라운드의 숨은 음악’을 테마로 가수 김현철과 산들, 김이나 작사가를 비롯해 서정민 기자, 윤성현 PD가 토크를 펼쳤다.

이들은 80년대 언더그라운드를 대표 했던 들국화, 유재하, 레전드 포크 듀오 어떤날 등 숨은 음악과 뮤지션을 이야기하며 재미를 더했다.

‘온스테이지 디깅클럽서울’은 숨은 음악에 대한 새로운 접근을 시도하는 온스테이지2.0의 창작 프로젝트로, 네이버문화재단과 음악 콘텐츠 스타트업 스페이스오디티가 함께 기획했다. 이 프로젝트는 한국 대중음악사에서 주목받아 마땅하지만, 시대를 앞선 숨은 음악을 재조명하고 의미를 되짚어보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네이버의 창작자 지원 프로그램 ‘프로젝트 꽃’의 대표적인 활동으로 꼽히고 있다.

프로젝트에서는 지난 6월부터 가수 백예린이 장필순 ‘어느 새’를 리메이크한 것을 시작으로 7월에는 1415가 이상은 ‘그대 떠난후’를 8월에는 수민이 나미의 ‘사랑이란 묘한거야’를, 10월엔 지바노프가 황치훈의 ‘추억속의 그대’를 작업했다. 이어 새소년이 시인과 촌장의 ‘고양이’ 등을 작업한 것이다. 지금까지 공개한 음원과 뮤직비디오들은 네이버TV와 유튜브 등에서 조회수 92만 회를 넘었다고 네이버는 밝혔다.

온스테이지 디깅클럽서울은 한국 대중음악사에서 주목받아 마땅한, 시대를 앞선 숨은 음악을 재조명하며 그 의미를 되짚어보자는 취지로 네이버가 창작자를 지원하는 ‘프로젝트 꽃’의 대표적인 활동으로 꼽히고 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