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시스템, 해군 차기고속정 ‘전투 두뇌’ 만든다

공유
0


한화시스템, 해군 차기고속정 ‘전투 두뇌’ 만든다

한진중공업과 490억 원 규모 함정 전투체계 사업 계약 체결



center
차기고속정(PKX-B) 이미지[사진=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이 해군의 차기고속정에 두뇌가 되는 통합 전투시스템을 개발한다.

한화시스템은 9일 한진중공업과 우리 해군의 차기고속정(PKX-B) 13~16번함 4척에 함정 전투체계를 탑재하는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사업 규모는 490억 원이다.

사업 총 490 억원 규모의 사업 계약을 한진중공업과 체결했다. 전투체계는 함정의 두뇌에 해당하는 첨단 장비로, 탐지‧무장‧항해를 네트워크로 통합해 지휘 및 무장 통제를 지원한다.

차기고속정은 기존 고속정을 대체하는 200t급 차세대 전투함정으로 전투력과 기동 성능과 탐지, 방어능력이 대폭 향상됐다. 유도탄고속함과 함께 전방 함대에 배치해 국가 해역을 사수하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앞서, 방위사업청은 지난 10월 한진중공업과 13~16번함 차기고속정 건조 계약을 맺은 바 있다.

한화시스템은 차기고속정 12척에 전투체계를 공급한 경험이 있으며 이번 계약에 따라 추가로 2022년까지 차기고속정 4척에 전투체계 탑재를 진행하게 된다. 주 장비인 전투체계를 비롯해 지원장비, 수리 부속을 공급하기로 했으며 기술 교범과 교육훈련도 담당한다.

한화시스템의 차기고속정 전투체계는 고속정의 편대 단위나 단독 임무 수행을 위해 전술 정보의 실시간 처리를 기반으로 한 지휘‧무장 통제 기능을 제공한다. 동시다발적 전투상황에서 탐지한 표적을 종합적으로 분석할 수 있다. 또한 소형함의 특성인 협소한 운용 환경을 고려해 설치와 장비 편의성을 극대화한 소형화 및 경량화 설계가 특징이다.

한화시스템은 미래 함정을 위해 전투체계에 첨단 센서와 통신안테나를 결합한 통합마스트를 연동하는 등 체계통합형 전투체계를 개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우리 해군이 4차 산업혁명 기술로 추진 중인 ‘스마트 해군’ 비전을 뒷받침하겠다는 포부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우리 해군의 요구 조건을 충족하며 입증한 성능 및 운용 편의성 덕분에 다시 한번 전투체계 사업을 계약하게 됐다”며 “첨단 함정 전투체계에 대한 연구 개발 투자를 지속함으로써, 국내 시장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는 한편, 해외 수출 확대도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