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회, 한국당 뺀 '4+1' 수정안 512조3000억 원 예산안 의결

공유
0


국회, 한국당 뺀 '4+1' 수정안 512조3000억 원 예산안 의결

재석 162명 중 찬성 156명, 반대 3명, 기권 3명 가결
정부안보다 1조2000억 원 감액… 한국당 강력 반발

center
문희상 국회의장이 10일 밤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예산안을 상정하자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항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에서 마련한 내년도 정부 예산안·기금운용계획안 수정안이 1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날 저녁 속개된 본회의에서 민주당 이인영 의원이 대표 발의한 2020년도 예산안 수정안은 재석 162명 중 찬성 156명, 반대 3명, 기권 3명으로 가결됐다.

예산안·기금운용계획안 수정안은 총 513조4580억 원 규모의 정부 원안에서 1조275억 원을 삭감한 총 512조2504억 원 규모다.
앞서 문 의장은 이날 오전 '민식이법'과 '하준이법' 등 16개 비쟁점 안건을 처리한 뒤 정회했던 국회 본회의를 오후 8시38분께 속개했다.

문 의장은 본회의 속개 직후 안건 상정 순서를 바꿔 민주당이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를 통해 마련한 수정안과 한국당이 이종배 의원 대표발의로 낸 수정안 등 내년도 예산안 2건을 먼저 상정했다.

당초 본회의 안건 상정 순서에서 내년도 예산안은 마지막 부분에 위치해 있었다.

예산안 처리 연기를 주장했던 한국당은 즉각 강하게 반발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국회의장 물러나라", "문희상은 사퇴하라"고 소리를 쳤고 심재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단상 앞으로 몰려가 문 의장에게 항의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