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박항서 "나 말리지마, 신화 계속 쓰겠다"... 인도네시아 꺾고 우승, 베트남 열광의 도가니

공유
0


박항서 "나 말리지마, 신화 계속 쓰겠다"... 인도네시아 꺾고 우승, 베트남 열광의 도가니

center
“이러니 박항서 감독에 빠질 수밖에 없다.”

베트남 박항서 감독의 신화가 진화되고 있다. 감독이 60년 묵은 동남아시안(SEA)게임마저 접수했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2 축구대표팀은 10일 오후 9시(한국시간)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SEA게임 남자 축구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를 3-0으로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1959년 방콕 대회 이후 우승과 연을 맺지 못한 60년 만에 마침내 한을 풀었다.

하노이 호찌민 등 베트남 대도시 곳곳에선 거리 응원이 벌어졌고 길가엔 베트남기와 함께 태극기가 휘날렸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