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취업자 33만 명 증가… 제조업·40대는 여전히 ‘감소’

공유
0


취업자 33만 명 증가… 제조업·40대는 여전히 ‘감소’

center


지난달 취업자 수가 33만 명 넘게 증가하며 넉 달 연속 30만 명대를 넘었다.

통계청이 11일 발표한 '11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51만5000명으로 1년 전보다 33만1000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써 취업자수는 8월 45만2000명, 9월 34만8000명, 10월 41만9000명에 이어 지난달까지 4개월 연속 30만 명 이상 늘었다.

앞서 2017년 2월부터 7월까지 6개월 연속 취업자 증가 폭이 30만 명 이상을 유지한 바 있다.

산업별로 보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이 13만5000명, 예술·스포츠·여가 관련 서비스업은 8만2000명 늘었다.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은 고령층이 유입되면서 취업자 증가를 견인했다.

숙박 및 음식점업도 8만2000명 증가했다.

반면 제조업 취업자 수는 여전히 감소했다.

지난달 제조업 취업자 수는 2만6000명 줄면서 지난해 4월의 6만8000명 이래 20개월째 마이너스를 나타냈다.

또, 도매 및 소매업은 8만8000명, 건설업은 7만명,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은 3만6000명씩 줄었다.

금융 및 보험업도 3만3000명이 감소, 11개월 연속 감소 추세를 보였다.

연령대로 보면 60대 이상이 40만8000명 증가했다. 이 중 65세 이상은 24만2000명이 늘었다. 20대 7만 명, 50대는 6만5000명 증가했으나 40대와 30대는 17만9000명, 2만6000명씩 감소했다.

15세 이상 인구 중 취업자가 차지하는 비율인 고용률은 61.7%로 0.3%포인트 높아졌다.

지난달 실업자는 86만6000명으로 4만3000명 감소했다.

경제활동인구 중 실업자가 차지하는 비율인 실업률은 3.1%로 0.1%포인트 하락, 2015년 11월의 3% 이후 가장 낮았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