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갈수록 줄어드는 아파트 입주 물량…내년 34만가구 ‘집들이’

공유
1


갈수록 줄어드는 아파트 입주 물량…내년 34만가구 ‘집들이’

내년 입주물량 올해 대비 13.4% ↓…2018년 45.7만가구 이후 감소세 뚜렷
입주물량 48%가 2017년 분양단지…분양가상한제 시행으로 3년 후 입주 감소 본격화

center
2018~2020년 전국 권역별 입주물량. 자료=부동산인포
새해 전국 입주물량은 올해 보다 10% 이상 줄어들 전망이다.

12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내년 전국 아파트 입주물량은 총 34만641가구(아파트‧임대포함, 오피스텔 제외)로 집계됐다. 이는 올해 보다 13.4% 감소한 수준이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이 올해보다 12% 감소한 17만8126가구, 지방도시는 22.8% 감소한 10만477가구가 입주한다. 지방5개 광역시는 6만238가구로 올해보다 1.9% 소폭 증가한 수준이다.

전체 입주 물량 가운데 52.3%가 수도권에 집중됐다. 반면 지방도시는 29.5%로 비중이 매년 감소하고 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지방도시의 경우 경남, 경북 일대를 중심으로 한동안 분양시장이 위축되면서 분양이 줄어 입주물량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시도 가운데는 경기가 11만8086가구로 입주물량이 가장 많다. 이어 서울이 4만1683가구, 부산 2만5432가구, 경남 1만8692가구, 인천 1만8357가구 등이 뒤를 이었다.

시‧군‧구 가운데 1만가구 이상 입주하는 곳은 총 4곳이다. 경기 김포가 1만5854가구로 가장 많고 충북 청주(1만2339가구), 경기 시흥(1만2114가구), 경기 안산(1만175가구) 순으로 입주 물량이 많다.

서울은 총 4만1683가구가 입주 예정으로 올해(4만4220가구)에 비해 약 5.7% 가량 줄어든다. 구 가운데서는 영등포구가 7279가구로 가장 많은 물량이 입주한다.

강남3구는 총 5986가구가 입주한다. 올해(5043가구) 대비 18.7% 가량 줄어든 수준이다. 구별로는 강남구 2395가구, 서초구 2392가구, 송파구 1199가구 등이다. 올해 1만가구 이상 입주했던 강동구는 새해엔 5819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내년 입주 물량의 48%는 지난 2017년에 분양된 단지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에 분양한 단지는 33.3%로 뒤를 이었다.

권 팀장은 “상한제 적용 한시적 유예와 내년 2월 주택청약업무의 한국감정원 이관 등의 이슈로 분양을 서둘러 하는 곳들이 많아지면서 향후 2~3년 간 입주물량은 현재와 같은 수준을 보일 것”이라며 “그러나 분양가상한제 시행 이후 내년부터 신규분양이 본격 줄어들게 되면 3년 후부터 입주시장이 불안정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