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건강 칼럼] 아토피 등 피부과 질환, 근본 원인을 파악한 한의학적 치료가 도움 될 수 있어

공유
0


[건강 칼럼] 아토피 등 피부과 질환, 근본 원인을 파악한 한의학적 치료가 도움 될 수 있어

center
건조한 겨울철 날씨와 미세먼지 등은 평소 앓고 있던 피부질환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는데,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아토피 질환의 경우 겨울철 질환 발병률이 높아 더욱 주의가 요구된다. 창원 하늘체한의원 차건 원장. 사진=창원 하늘체한의원
‘3일은 추위, 4일은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다’는 뜻의 ‘삼한사미’라는 신조어가 생길 만큼 최근, 급격하게 떨어지는 기온과 공기를 뒤덮는 미세먼지로 인해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특히 건조한 겨울철 날씨와 미세먼지 등은 평소 앓고 있던 피부질환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는데,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아토피 질환의 경우 겨울철 질환 발병률이 높아 더욱 주의해야 한다.

아토피는 피부 발진 증상으로 나타나는 만성 재발성 습진질환의 일종으로 초기에는 피부가 달아오르는 정도지만 악화 정도에 따라 심각하고 지속적인 가려움증과 피부 건조, 갈라짐 등을 동반한다.

아토피 증상의 경우 일반적으로 얼굴과 팔다리에 습진이 시작되지만 팔이나 무릎 뒤의 굽혀지는 부위에 습진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는 성장하면서 자연히 호전되는 경향을 보이지만 성인 아토피의 경우 종종 알레르기 비염이나 천식 같은 호흡기 질환을 함께 동반하기도 한다. 호흡기 질환 발생 가능성이 높은 겨울철, 아토피를 더 조심해야하는 이유다.
이에 우리는 아토피 치료에 대한 접근을 달리해 볼 필요가 있다. 한의학은 피부 겉면, 즉 외부적 치료와 함께 인체 불균형을 해소하고 면역력을 증가시켜 질환 발생률을 줄이는 내부적 치료를 병행하고 있다.

단순히 눈에 보이는 중상의 치료에 국한된 것이 아닌 피부질환의 뿌리를 제거하고 이에 따른 피부 장벽 기능을 강화해 아토피 치료와 함께 여타 피부질환으로의 발전될 가능성을 줄이고 재발률을 현저히 낮추는 방법을 택하고 있다.

내부적 치료의 신체 불균형의 해소를 통한 면역력 증가를 목적으로 한다. 이를 통해 외부적 자극, 생활습관, 피부특성 등 피부 장벽 기능을 저하시키는 여러 요인을 개선하고 이에 맞는 탕약 처방을 통해 불균형을 해소하고 면역력을 증가시킨다. 아토피 질환의 근본적 원인도 바로 여기에 있다.

외부적 치료로는 직접 바를 수 있는 외용제와 자외선 침 치료, 약침 치료 등이 있는데, 침치료를 통해 환부의 염증과 가려움증을 가라앉히고, 약침을 통해 새롭게 피부를 재생 시키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 외용제의 경우 항염의 효과와 함께 거칠고 두꺼워진 습진 피부의 재생을 돕고 세균의 침입을 막아 병변의 부위가 2차 감염되는 것으로부터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피부질환은 환자 개개인의 체질과 피부 상태에 따라 다른 유형을 갖고 있어 치료방법을 결정할 때 전문 의료진의 체계적인 상담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잘못된 한의학적 처방은 체질 변화나 더딘 치료 등의 부작용을 가져올 수 있어 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을 통해 원인을 정확히 파악하고 치료 기간뿐 아니라 치료 후 꾸준한 관리가 가능한 생활습관을 들이는 것이 바람직하다.

*도움말 : 창원 하늘체한의원 차건 원장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