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그룹 3대 회장 모두 별세…경영권 다툼 없는 가업 조명

공유
0


LG그룹 3대 회장 모두 별세…경영권 다툼 없는 가업 조명

center
(왼쪽부터)고(故) 구본무 회장에게 LG기 전달하는 고 구자경 명예회장. 사진=연합뉴스
구자경 LG그룹 2대 회장이 14일 별세하면서 LG그룹의 3대 회장이 모두 유명을 달리하게 됐다. 다만, LG그룹은 국내 주요 그룹 가운데 경영권 다툼이 없는 기업으로 가계 문화가 새삼 눈길을 끌고 있다.

14일 재계에 따르면 LG그룹은 형제간 경영권 갈등을 막기 위해 장자가 그룹 회장을 잇고, 다른 가족 일원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거나 계열 분리로 독립하는 전통을 갖고 있다.

고(故) 구인회 창업회장은 1947년 현 LG화학의 모태인 락희화학공업을, 1950년에는 LG전자의 전신인 금성사를 각각 설립하며 그룹의 틀을 갖췄다. 1대 회장인 구 창업회장이 1969년 12월 별세한 뒤 구 회장의 6남 4녀 중 장남인 구자경 회장이 45세이던 1970년 대를 이었다.
구 명예회장은 70세이던 1995년 세대교체를 선언하며 장남 구본무 회장에게 그룹 경영권을 넘겼다. 구본무 회장은 50세에 LG그룹 회장이 됐다. 당시 구 명예회장은 1995년 1월 럭키금성그룹 사명을 LG그룹으로 바꾸었다.

구본무 회장은 부회장 시절이던 1994년 고등학생 외아들을 사고로 잃은 뒤로 그룹 승계를 위해 조카 구광모 현 회장을 양자로 들였다. 구광모 회장은 구 회장의 동생인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의 친아들이다.

구본무 회장이 지난해 5월 유명을 달리하자, 구광모 회장은 그룹 총수에 올랐다.

재계는 이 같은 LG그룹의 장자 승계 전통이 다른 기업과 달리 분쟁 없는 안정적 경영과 기업 문화를 가능하게 한다고 평가하고 있다.


정수남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rec@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