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북방정책’ 나선 LH…연해주에 한국형 산단 조성

공유
0


‘신북방정책’ 나선 LH…연해주에 한국형 산단 조성

한·러 연해주 경제협력 산업단지 예비시행협정 체결
총 150만㎡ 규모 산단 조성…중소기업 북방진출 지원

center
변창흠 LH 사장(가운데)이 지난 13일 ‘한·러 경제협력 산업단지에 대한 예비시행협정’ 체결식에서 러시아 극동투자수출지원청 청장(왼쪽), 러시아 극동개발공사 사장(오른쪽)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LH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 13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러시아 연방정부의 극동투자수출지원청(FEIEA), 극동개발공사(FEDC)와 ‘한·러 경제협력 산업단지에 대한 예비시행협정’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9월 신(新)남방정책의 일환으로 기공식을 가진 한·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에 이어 이번에는 한·러 경제협력과 북방대륙 진출을 지향하는 신(新)북방정책을 위해 러시아와 추진해온 프로젝트가 성과를 거둔 것이다.

이번 협약은 러시아 극동의 핵심지역인 연해주에 한국형 산업단지를 조성해 한국 중소기업의 북방진출을 지원하고 한‧러 경제협력을 증진해 양국 관계를 강화할 목적으로 추진됐다.
한‧러 경제협력 연해주 산업단지는 정부의 ‘9-Bridge 전략’ 등 신(新) 북방정책에 따라 LH가 주도하는 사업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국제공항에서 15km 거리에 위치한 나데진스카야 선도개발구역(ASEZ) 내에 총 150ha 중 50ha 규모를 시범사업으로 우선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LH는 내년 러시아 현지법인을 설립하고 입주기업에게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산업단지를 직접 관리할 예정이다. 러시아 정부는 산업단지 개발을 위해 우수한 토지를 제공하고 주요 기반시설 설치를 담당할 예정이다.

LH는 한국 정부의 지원과 러시아 정부와의 적극적인 협의 등을 통해 산업단지 주요 기반시설을 러시아 정부가 직접 설치하도록 함에 따라 사업비 절감과 조성용지 공급가격 대폭 인하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LH 관계자는 “양국 간 협력을 바탕으로 이번 시범사업에서 가시적 성과를 창출해 제2의, 제3의 한국형 산업단지가 조성되기를 희망한다”며 “내년 9월 개최될 제6차 동방경제포럼과 연계해 한·러 경제협력 산업단지 기공식 개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