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당, 검찰 인사는 "사화에 가까운 숙청, 망나니 정권"

공유
0


한국당, 검찰 인사는 "사화에 가까운 숙청, 망나니 정권"

center


자유한국당은 9일 '망나니 정권', '숙청', '친위 쿠데타' 등의 거친 표현을 동원, 법무부의 검찰 간부급 인사를 맹비난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권 비리를 수사하는 검사에 대한 보복 인사였다"며 "사화(士禍)에 가까운 숙청"으로 규정했다.

황 대표는 "(대통령) 측근 수사를 무력화하려는 것"이라며 "'친문 유일체제' 완성을 위한 검찰 무력화다. 문재인 정권의 무도한 권한 남용을 절대 잊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한마디로 망나니 정권"이라며 "자신의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사를 모조리 좌천시키는 폭거이며 군사독재정권에도 없었던 대학살"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학살의 주인공, 문 대통령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 두 사람은 직권을 남용하고 검찰 수사를 방해한 역사의 죄인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문 대통령과 추 장관은 탄핵받아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국민은 4월 총선에서 문 대통령에 심판의 철퇴를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태 의원은 성명에서 "이번 인사를 한 추미애와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은 울산 부정선거 사건의 조사 대상이다.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은 조국 아들 인턴증명서 허위발급 혐의를 받고 있다"며 "피의자들이 달려들어 검사를 갈아치운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검사 인사는 검찰총장 의견을 들어야 하는데, 이것도 건너뛰었다. 이젠 착한 척, 공정한 척하지도 않고, 아예 대놓고 한다"며 "여당 전 대표를 법무부 장관에 앉혔을 때 이미 예상됐던 일"이라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