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총선 출사표' 고민정·유송화 사퇴

공유
0


'총선 출사표' 고민정·유송화 사퇴

center
4·15 총선에 출사표를 던진 고민정 대변인이 15일 근무를 끝으로 청와대를 떠난다.

유송화 춘추관장과 권향엽 균형인사비서관도 공직자 사퇴시한인 16일에 맞춰 함께 물러날 예정이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두 분이 사표를 제출했었고 오늘 수리됐다"며 "고 대변인과 유 관장은 오늘까지만 근무한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3년이라는 시간 동안 대통령의 입으로서 활동을 해왔는데 이제는 제 소신과 제 정치적 목적을 향해서 국민들의 입이 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로써 지난해 1월 윤영찬 당시 국민소통수석과 권혁기 춘추관장을 시작으로 본격화됐던 청와대 출신 참모들의 총선행 사퇴가 마무리됐다.

고 대변인의 출마 지역으로는 현역 의원 불출마 지역인 경기도 고양병(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고양정(유은혜 교육부 장관), 서울 광진을(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유력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다.

유 관장은 "춘추관장으로 일한 경험은 제게 큰 자부심으로 남아있다"며 "이 자부심을 바탕으로 새로운 길 걸어볼까 한다. 무척 두렵기도 하지만 꿈을 꾸지 않으면 새로운 길은 없단 생각"이라고 말했다.

유 관장은 두 차례의 구의원 당선 이력이 있는 노원병에 출마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 관장은 제2부속비서관으로 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를 보좌해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