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설 특별 민생자금 12조8000억 지원

공유
0


설 특별 민생자금 12조8000억 지원

center

금융당국은 설 연휴를 맞아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12조8000억 원의 특별자금 대출과 보증을 공급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약 3400억 원 증가한 규모다.

19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설 연휴 금융 분야 민생지원 방안'에 따르면, 국책은행인 기업은행과 산업은행을 통해 중소기업에 운전자금, 경영안정자금 목적으로 9조3000억 원을 공급하기로 했다.

이 가운데 신규대출은 3조8500억 원, 만기연장은 5조4500억 원이다. 대출의 경우, 0.6% 포인트 범위 내에서 추가 금리인하 혜택을 제공할 방침이다.

신용보증기금은 설 전후 예상되는 대금결제, 상여금 지급 등 소요자금 증가에 대응, 3조5000억 원의 보증을 공급하기로 했다.

신규보증 7000억 원, 만기연장 2조8000억 원이다.

유망창업기업은 보증료를 최대 0.7% 포인트 차감하고, 보증비율은 90~100%로 확대해줄 방침이다.

또 수출중소기업은 보증료 0.3% 포인트 차감에 보증비율 95%까지 확대하고 보증한도도 우대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서민금융진흥원은 명절 성수품 구매대금 50억 원을 추가로 지원하기로 했다. 지자체 추천을 받은 우수시장 상인회를 통해 오는 5월31일까지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금융당국은 설 연휴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을 수수료 없이 상환이 가능하도록 했다.

설 연휴에 만기가 도래하는 경우, 연휴 직후인 28일로 만기가 자동 연장되며 만기 조정도 가능하다.

또 주택연금이나 예금 등의 지급일이 연휴와 겹쳤다면 가급적 연휴 전인 23일에 우선 지급할 계획이다.

반면, 카드 등 이용대금 결제일과 주식매매금 지급일은 28일로 순연하기로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