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 코나EV, 티베트 해발 5731m 올라 기네스북 등재

공유
0


현대차 코나EV, 티베트 해발 5731m 올라 기네스북 등재

center


현대자동차의 소형 SUV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EV)'이 18일 기네스북의 '가장 높은 고도에 도달한 전기차'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인도에서 제작된 코나 일렉트릭은 해발 5731m 높이의 티베트 '사울라 고개' 정상에 올랐다.
중국 자동차업체 니오(NIO)의 중형 SUV 'ES8'이 지난 2018년 9월 세운 해발 5715m 기록보다 높았다.

코나 일렉트릭은 네팔 남동부 무 키야 파티 무 샤르 니야에서 출발, 눈과 얼음으로 뒤덮인 1519㎞ 거리의 산길을 주행, 출발 8일 만에 티베트 '사울라 고개' 정상에 올랐다.

평균 기온이 영하 30~35℃를 오르내리는 극한의 저온 구간이었다.

자동차의 연비 및 성능이 저온 환경에서 떨어지는 사실을 감안하면 전기차로서 놀라운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