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충남교육청 안나푸르나 사고 브리핑…"실종자 무사 귀환 최선"

공유
0


충남교육청 안나푸르나 사고 브리핑…"실종자 무사 귀환 최선"

center


충남교육청은 18일 네팔 안나푸르나 사고와 관련, 긴급브리핑을 열고 사고 경위와 향후 대책 등을 밝혔다.

이은복 충남교육청 교육국장은 "17일 오전(현지시간 10시 30분에서 11시) 네팔 안나푸르나 데우랄리(해발 3230m) 인근에서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이 트레킹 도중 눈사태를 만나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13일부터 25일까지 네팔 카트만두 일대로 교육봉사활동을 떠난 1개 봉사단 교사 11명 가운데 일부다.

건강이 좋지 않은 2명을 제외한 9명이 트레킹에 나섰다.

기상악화로 되돌아오던 중 눈사태로 4명이 실종되고 5명은 롯지 게스트하우스로 대피했다.

트레킹 도중 폭설과 폭우가 내리면서 기상이 나빠져 트레킹을 포기하고 출발지인 시누와(해발 2340m)로 돌아오던 도중 롯지(해발 2920m)를 지나서 앞서가던 선발대 4명이 눈보라에 휩쓸리는 것을 목격하고 급히 롯지 게스트하우스로 대피했다는 것이다.

교사들은 카트만두 지역의 초·중학교와 공부방 등에서 봉사활동 중이었다.

학생들이 등교하지 않는 금요일과 주말을 이용, 인근 지역 트레킹에 나섰다가 사고를 당했다.

충남교육청은 현지에서 봉사활동 중인 3개 단 39명 가운데 나머지 2개단에 대해서는 조기 귀국을 요청했다.

교육청은 사고 상황을 정식으로 접수한 뒤 가족들에게 연락하고 사고상황본부를 설치, 외교부와 교육부 등 관계기관 협조 아래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