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민연금, 배당금도 제대로 못 주는 기업에 투자

공유
0


국민연금, 배당금도 제대로 못 주는 기업에 투자

center
국민연금이 투자한 기업 중 최근 순이익을 내고도 배당이 전혀 없거나 순이익의 10%에도 못 미친 상장회사가 2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연금이 최근 적극적 주주활동 가이드라인을 마련, 과거보다 적극적인 주주가치 제고 활동을 예고하면서 이번 주주총회를 앞두고 이들 '쥐꼬리 배당' 기업들에 대한 압박 강도를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

20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작년 말 현재 국민연금이 지분 5% 이상을 보유한 313개 상장회사 가운데 21.4%인 67개사의 2018사업연도 배당성향이 10% 미만이거나 배당금이 전혀 없었던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 67개사 중 26개사는 2018사업연도에 순이익을 냈지만 배당을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연금 지분율 8.11%ds 셀트리온의 경우, 2018사업연도 지배주주 순이익이 2618억 원, 이익잉여금이 1조7018억 원에 달했지만 배당금은 '0'이었다.

국민연금 지분율 6.14%인 두산인프라코어와 5.81%인 팬오션도 2464억 원, 1524억 원의 지배주주 순이익을 냈는데도 배당은 없었다.

41개사는 배당성향이 상장회사 평균의 절반 미만인 10%에도 못 미쳤다.

SK하이닉스는 지배주주 순이익 15조5401억 원의 6.60%인 1조260억 원을 배당했고, 효성은 지배주주 순이익 3조3578억 원이 3.03%를 배당하는 데 그쳤다.

2018년 평균 배당성향은 유가증권시장 23.68%, 코스닥시장 37.04%다.

국민연금은 작년 말 채택한 적극적 주주활동 가이드라인에서 배당성향이 낮고 합리적인 배당정책이 없거나 해당 정책을 준수하지 않는 기업 등을 중점관리 사안으로 선정, 관리를 강화하기로 한 바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