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총선 정치 테마주·경영진 부정거래 집중 조사

공유
0


총선 정치 테마주·경영진 부정거래 집중 조사

center
금융감독원은 올해 국회의원 총선 정치 테마주와 상장기업 경영진의 시장규율 침해행위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방침이다.

금감원은 21일 '2020년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중점조사 계획'을 발표했다.
금감원은 "테마주 모니터링시스템을 활용,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블로그, 커뮤니티 등을 통한 풍문 유포, 주가 이상 급등 현상을 집중적으로 감시하고 모니터링 과정에서 불공정거래 개연성이 있는 종목을 발견하면 신속하게 조사해 엄정 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상장법인 경영진의 시장규율 침해행위를 조사하고"이라며 "지난해에 이어 무자본 인수합병(M&A) 관련 부정거래, 분식회계·공시의무 위반 연계 부정거래 등 상장법인 경영진의 불공정거래 근절을 위한 조사에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다.

금감원은 투자조합 등 투자 익명성을 남용한 부정거래와 차액결제거래(CFD) 등 증권회사 프라임브로커서비스(PBS) 업무를 연계한 불법행위도 조사할 계획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