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카오내비, "귀성길 24일 아침 8시, 귀경길 25·26일 오전 10시 출발 피하세요"

공유
0


카카오내비, "귀성길 24일 아침 8시, 귀경길 25·26일 오전 10시 출발 피하세요"

연휴 짧아 귀성길 혼잡시간대 몰려…귀경길은 구간별 정체 시간 상이
"극심한 정체시간 단축하려면 실시간 교통 정보 활용해 대안 도로로"

center
구간별 귀성·귀경길 혼잡 시간대와 예상 소요시간. 사진=카카오내비
올해 설 연휴 고향으로 갈 때는 명절 전날인 24일 오전 8시에서 10시 출발은 피하는 것이 좋겠다. 귀경길은 연휴 당일과 익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 사이가 가장 혼잡할 전망이다.

카카오모빌리티(공동대표 정주환·류긍선)는 21일 2020년 설 연휴 ‘귀성·귀경길 교통상황 예측 정보’를 공개했다.

이번 결과는 서울과 부산, 광주, 대전 총 3개 구간에 대해 최근 3년치의 카카오내비 빅데이터를 분석하고, 이번 설 연휴기간과 유사했던 작년 추석 연휴기간 실제 교통 데이터에 가중치를 부여해 도출했다.

■ 귀성길, 연휴 첫날인 24일 오전 8~10시 전 구간 교통량 최대치 예상

이번 설 연휴와 같이 명절 당일 전 연휴가 짧은 경우 교통량이 같은 시간대에 몰리는 경향을 보인다. 이에 명절 전날인 24일 오전에는 전 구간의 교통량이 본격적으로 집중될 것으로 관측됐다. 먼저 대전, 광주 방면의 경우 오전 8~9시 출발시 각각 최대 5시간 35분, 9시간 45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됐다. 부산 방면 귀성길은 같은 날 오전 9~10시에 출발하면 최대 9시간 40분이 걸릴 것으로 분석됐다.

■ 귀경길, 구간별 25일 오전10~13시, 26일 11시~14시 사이 가장 혼잡
귀성길과 달리 연휴가 짧은 명절의 귀경길은 교통량이 분산되는 특징을 보이게 된다. 이에 구간별 교통 혼잡 시간대가 다를 것으로 전망된다. 우선 대전-서울 구간은 26일 오전 11~14시 출발시 최대 3시간 55분, 광주-서울 구간은 25일과 26일 오후 12~13시 출발시 최대 6시간 30분이 걸릴 것으로 보이고, 부산-서울 구간은 25일 오전 10~11시 사이에 출발할 경우 최대 8시간 1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됐다.

■ "경부고속도로? 국도? 실시간 교통정보 따른 구간별 대안 도로 선택할 것"

보통 서울-대전 구간은 거리에 비해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명절 주요 정체 구간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보통 사람들은 접근성이 좋은 경부고속도로를 선택하는 경향이 높다. 그러나, 전체 구간에서 정체가 심하기 때문에 귀성 목적지와 교통 상황에 따른 경로를 선택하는게 좋다고 카카오내비는 귀띔했다.

예를 들어 카카오내비가 실시간 교통정보를 통해 서울 서부권에서 진입하기 좋은 43번 국도와 중부고속도로를 대체하는 17번 국도를 안내한다면 이를 적극 선택하길 추천한다. 중부고속도로, 제2중부고속도로, 영동고속도로가 합류하는 호법JC 인근도 정체가 극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므로 중부고속도로를 이용하여 귀성하는 경우 교통상황에 따라 서이천IC-남이천IC 구간을 일반도로로 우회하는 것을 추천한다. 이 경우 최대 40분 정도의 시간 단축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한편, 서울-광주 구간은 경부고속도로보다는 서해안고속도로 등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서울-부산 구간은 국도로 우회하기보다 경부고속도로 대비 정체가 덜한 중부고속도로나 중부내륙 고속도로 이용을 권장한다. 경부고속도로 진입이 가까운 서울 남부권의 경우 경충대로, 3번 국도를 이용해 중부고속도로를 이용하면 된다.

박희만 카카오모빌리티 내비팀 팀장은 “교통량이 일시에 집중되는 명절은 날씨, 교통사고 등 실시간 교통상황에 따른 변동폭이 매우 크다"며, “실제 데이터 분석 결과를 토대로 한 교통예측 정보를 참고하되, 카카오내비의 실시간 안내에 따라 이동하는 것이 귀성, 귀경길에 소요되는 시간을 단축하는 데 효과적이다"고 밝혔다.

카카오내비는 설 연휴기간 동안 이용자를 대상으로 경품 이벤트를 진행한다. 오는 23일부터 29일까지 카카오내비 앱에서 이벤트 참여 동의 후 길안내 시작 시 자동으로 응모되며, 카카오톡 메시지를 통해 실시간 당첨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1인당 하루 최대 3회까지 참여할 수 있으며 추첨을 통해 총 2020명에게 주유상품권 1만 원권, 모바일 커피교환권, 차량용 방향제 등 다양한 경품을 증정한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