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구글 데이터센터 내달 국내 상륙…빅3의 클라우드 전쟁 임박

공유
0


구글 데이터센터 내달 국내 상륙…빅3의 클라우드 전쟁 임박

지난해 예고한 대로…서울 리전 오픈하고 국내 진출 가속화

center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에 있는 구글 본사 외벽에 부착된 구글 로고. 출처=AP/뉴시스
구글이 다음달 서울에 데이터센터(리전)를 열고 국내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 전망이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구글 클라우드는 이달 중 이통사의 인터넷데이터센터(IDC)를 임대하는 방식으로 서울 리전을 마련해 기업 대상 클라우드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달 중 국내 고객사 초청 데이터센터 개장 행사도 개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따라 올해 국내 클라우드 사업에 진출한 글로벌 기업들 간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이미 글로벌 클라우드 기업 1위인 아마존웹서비스(AWS)와 2위 마이크로소프트(MS)가 국내에 진출해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3위 구글이 진출을 앞두고 있다.

구글의 서울 리전 설립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예고돼 왔다. 지난해 4월 구글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구글 클라우드 넥스트' 행사를 개최하고 "2020년 초 대한민국 서울과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 새 데이터센터를 설립하고 가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5월 국내에서 열린 클라우드넥스트 미디어브리핑에서도 신규 클라우드 리전을 서울에 설치할 것이란 계획을 밝혔다.

당시 구글에 따르면, 가동될 서울 리전은 개장과 동시에 리전 내 3개의 영역을 가동해 애플리케이션의 고가용성을 지원하게 되며, 컴퓨트 엔진, 쿠버네티스 엔진(Kubernetes Engine), 클라우드 스토리지, 클라우드 빅테이블(Cloud Bigtable), 클라우드 스패너(Cloud Spanner), 빅쿼리(BigQuery) 등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의 모든 핵심 제품 포트폴리오를 제공하는데 활용된다. 다만 이에 대해 구글 측은 "구체적인 리전 설립 일정과 계획은 아직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