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애플, EU의 스마트폰 충전기 표준화 입법 추진 반발

공유
0


[글로벌-Biz 24] 애플, EU의 스마트폰 충전기 표준화 입법 추진 반발

center
애플이 스마트폰 충전기 표준화를 위한 입법을 검토 중인 유럽연합에 대해 반발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전자 제품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스마트폰 충전기 표준화를 위한 입법을 검토 중인 유럽연합(EU)에 대해 애플이 반발하고 나섰다.

자칫 제품 혁신을 위축시킬 수 있고 업계 자체적으로 충전기 표준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들은 EU 집행위원회가 그동안 전자 기기 관련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추진해 온 자발적인 접근 방식들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면서 범용충전기를 의무화하는 법 제정을 검토 중이라고 24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EU 의회는 최근 모든 휴대폰에서 쓸 수 있는 범용 충전기를 요구하고 나선 데 이어 범용 충전기와 호환성을 갖추는 것은 EU에서 판매되는 기기들을 대한필수 요구 사항이 돼야 한다는 방향으로 법안 초안도 수정했다.

EU는 사용자들이 비슷한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 각기 다른 충전기들을 갖고 다니도록 요구받는 데 대한 불만이 크다고 지적해왔고 지난 10년여 동안 범용충전기를 업계 자발적으로 채택할 것을 요구해 왔다.

애플은 첫 아이폰 케이블로 30핀 독 커넥터를사용하다가 지난 2012년부터 지금의 라이트닝 케이블을 쓰고 있다.

하지만 삼성전자 갤럭시와 구글 픽셀 등 대부분의 안드로이드 휴대전화는 USB-C케이블을 사용하고 있다.

이 때문에 EU가 범용화하려는 케이블은 USB-C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로서는 공통 표준을 쓸 경우 높은 가격에 판매하는 맞춤형 제품을 범용 제품으로 바꿔야 하기 때문에 판매 수익이 줄어드는 결과를 빚을 수 있다.

애플은 성명을 내고 "모든 스마트폰에 내장되는커넥터 유형을 규제로 강요하는 것은 혁신을 촉진하기 보다는 위축시킬 것"이라며 "유럽 소비자들과 경제 전체에도 해로운 영향을 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애플은 코펜하겐 이코노믹스 (Copenhagen Economics)에 의뢰한 조사 결과 범용 충전기 사용을 강제할 경우 소비자 피해는 최소 15억 유로(약 1조940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는 환경 측면에서 얻는 이익 1300만 유로를 압도한다"고 주장했다.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khy031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