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韓 정부, 中우한시 ‘교민’ 수송 ‘전세기’ 투입 검토

공유
0


韓 정부, 中우한시 ‘교민’ 수송 ‘전세기’ 투입 검토

center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사진=뉴시스]

정부가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고립된 우리 국민을 귀국시키기 위해 전세기 투입을 검토 중인 가운데 현지 교민도 철수를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정부 등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확산으로 중국 정부로부터 봉쇄 조치를 받고 있는 우한시에는 유학생과 자영업자, 주재원 등 교민 500여 명이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한 주재 한국총영사관이 교민들을 상대로 전세기 수요 조사를 한 결과 400명 이상이 전세기 탑승 의사를 밝혔다.

외교부는 이들을 대상으로 전세기 이용에 대한 기초 수요조사까지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아직까진 우한에 체류 중인 한국인 중에선 우한 폐렴 확진자나 의심 환자가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앞서 외교부는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우한시를 포함한 후베이성 전역에 대한 여행경보를 '여행 자제' 단계인 2단계에서 '철수 권고' 단계인 3단계로 상향 조정했다.

미국 등 다른 나라들도 우한 내 자국민들을 철수시키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추진 중이다. 미국 현지 외신 등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전세기를 이용해 우한시에 남은 자국민을 귀국시키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주 우한 프랑스 총영사관도 버스를 이용해 우한과 우한 일대 자국민들을 인근 후난성의 창사시로 옮기는 방안을 놓고 중국 측과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