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하남시, ‘3기신도시’ 호재 업고 땅값 상승률 전국 최고

공유
0


하남시, ‘3기신도시’ 호재 업고 땅값 상승률 전국 최고

작년 서울 땅값 5.29% 올라…전국 평균은 3.92%

center
2019년 연간 전국 지가변동률 및 토지거래량. 자료=국토교통부
지난해 전국에서 가장 땅값이 많이 오른 지역은 경기 하남시로 나타났다. '3기 신도시' 효과와 더불어 감일지구 등 택지개발 호재에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27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19년 연간 전국 지가변동률·토지거래량’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의 땅값은 3.92%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년(4.58%)보다는 0.66%포인트 내린 수치다. 수도권은 5.14%에서 4.74%로, 지방은 3.65%에서 2.51%로 상승폭이 줄었다.

연간 지가 변동률은 지난 2012년(0.96%)부터 2018년까지 꾸준히 상승했으나 지난해 8년 만에 처음으로 하락세로 돌아섰다. 토지가격 상승률 둔화는 거래량 감소에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시·도별로 보면 서울이 5.29% 올라 가장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고, 세종(4.95%), 광주(4.77%), 대구(4.55%) 등의 상승률이 높게 나타났다. 반면 제주(-1.77%)는 외국인 투자 감소 등으로 인해 전국 시·도 가운데 유일하게 마이너스 변동률을 기록했다.
시·군·구별 지가 상승률을 보면 경기 하남시(6.90%)와 대구 수성구(6.53%), 경기 과천시(6.32%)가 ‘톱3’를 형성했다. 하남시의 경우 3기 신도시 조성과 하남 감일지구 등 택지개발 호재에 따른 영향으로 보이며, 대구 수성구와 경기 과천은 도시정비와 개발사업 영향으로 크게 올랐다.

지난해에는 땅값 상승세가 둔화된 것과 더불어 연간 토지거래량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토지거래량은 290만 2000필지로 2018년(318만 6000필지)보다 8.9% 감소했다. 정부의 각종 규제로 인해 분양권과 매매권 거래량이 모두 감소하면서 토지거래량도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시도별 토지거래량을 보면, 대전(11.3%)과 대구(7.3%), 부산(3.4%), 인천(2.9%), 울산(2.8%)은 증가했으나 나머지 12개 시·도는 일제히 전년 대비 감소했다.

용도지역별 거래량에서는 개발제한구역(31.9%)만 증가했을 뿐, 공업(-21.8%), 주거(-9.1%), 상업(-7.4%) 등은 모두 감소세를 나타냈다.

center
2019년 시군구별 지가변동률 색인도. 자료=국토교통부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