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상하이 ‘출근 금지령’ 공포...컨테이너 등 물류 '차질'

공유
4


상하이 ‘출근 금지령’ 공포...컨테이너 등 물류 '차질'

center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위치한 우한대학 중난 병원 중환자실에서 지난 24일 의료진들이 코로나 바이러스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의 기세가 확산 되면서, 28일 상하이 인민정부는 모든 근로자들에게 ‘출근 금지령’을 공포했다. 이 정책은 다음달 9일까지 유지된다.

우한 폐렴 잠복기 동안 방역을 위해 출근을 한시적으로 금지한다는 조치다.

이 같은 정부의 조치에 상하이 발(發) 한국행 컨테이너 선박이 묶인 것으로 파악된다.

컨테이너 선박이 묶인다는 것은 즉 컨테이너 안의 물품도 묶이게 되는 것을 뜻한다. 원치 않게 물건이 묶인 화주들은 속이 탈 뿐이다.

상하이 인민정부 관계자는 현재 매체를 통해 “상하이 인민정부가 근로자들에 대해 전면 출근금지령을 내렸다”며 “다만 강제적인 조치는 아니기 때문에 근무를 하는 사람들도 일부 있다. 하지만 컨테이너 선적과 물류통행에는 일정부문 차질이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28일 밝혔다.
중국의 이 같은 ‘출근 금지령’ 정책은 중소기업에 큰 타격이 된다.

중국에서 의류를 수입해 유통하는 사업을 하고 있는 중소기업 A사는 우한 폐렴 사태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을까 걱정이 크다. 상하이에서 출발해 받기로 한 물품이 넘어오지 않아서다. 보유중이 재고가 있기에 당장 큰 문제가 발생하지는 않지만 이 같은 사태가 장기화 된다면 피해가 막심해질 것은 당연한 상황이다.

유통업계·물류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물류 통행이 제한되고 업무처리를 위한 출장도 제한되고 있는 상황이다. 상하이 인민정부의 판단 하에 이 같은 상황이 계속 유지 될 것이기 때문에 기다리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다.

중소기업벤처진흥공단과 소상공인진흥공단은 국내 기업의 피해를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국내 기업의 피해를 파악하고, 구체적인 대책을 세우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중소기업벤처부(중기부)는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에서 긴급자금 대출, 기존 대출 연장 등의 조치를 취한 적이 있기 때문에, 이번에도 같은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을지 적극 검토 중이다.

이날(28일) 박영선 중기부 장관 주재로 현안 점검 회의를 갖고 우한 폐렴 사태에 따른 대책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